•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환경부 3차 추경 4781억원 확보…그린뉴딜 사업 96%
뉴스토마토 | 2020-07-04 20:24:52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환경부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서 4781억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했다. 마련된 예산 중 약 96%는 한국형 그린뉴딜 사업에 집중 투입된다.

4일 환경부에 따르면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3차 추경안 총 35조1418억원 중 환경부 소관 예산은 4781억원이다. 당초 환경부가 국회에 제출한 6951억원보다 1250억원 줄어든 액수다.

그린뉴딜 사업에는 4617억원이 투입된다. 환경부가 3차 추경안으로 확보한 예산의 약 96.6%가 그린뉴딜에 집중 투입되는 것이다.

세부적으로는 △미래환경산업 육성융자 2000억원 △전기 화물차·이륜차·굴착기 보급 사업 1115억원 △스마트 상하수도 구축 사업 196억원환경기초시설 재생에너지 생산 100억원 등이다.

앞서 환경부는 3차 추경안 마련시 중소·중견기업 육성융자 사업에 3000억원의 예상을 배정했었다. 다만 국회 심의 이후 해당 예산은 2000억원으로 삭감됐다. 다만 스마트 광역 하수도 구축사업은 40억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전기굴착기 마련에 10억원 등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증액됐다.

그린뉴딜 외에도 직접 일자리 사업은 624억원증액됐다. 재활용폐기물 분리 선별·품질 개선 지원인력 마련에 422억원이 투입된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인력 채용에는 81억원이 배정됐다.

중소기업지원, 디지털뉴딜 분야에도 460억원이 증액 편성됐다. 환경 오염 측정감시 디지털 전환 171억원, 화평법·화학제품안전법 이행 지원 148억원 등 총 460억원 증액됐다.

다만 수소버스 보급·충전 인프라 구축,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지원 등 집행부진 예상사업은 920억원 감액됐다.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하는 집행점검단을 집중 가동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행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며 2개월 안에 50%(2850억원), 3개월 내 75%(4295억원)까지 집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3차 추경을 통해 마련한 예산을 연말까지 100%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지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 ‘그린뉴딜 : 경제위기·기후위기·생태위기 극복을 위한 현장과 정책의 대화’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