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 청정지역" 함평군 첫 확진자 발생
뉴스핌 | 2020-07-04 20:57:00

[함평=뉴스핌] 조은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정지역'이었던 전남 함평군에서 첫 환자가 발생했다.

4일 함평군에 따르면 한국전력 함평지사 민원실에서 근무하는 A(50대·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1차 민간기관 검사에 이어 2차로 실시한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함평=뉴스핌] 조은정 기자 = 함평군 보건소 = 2020.07.04 ej7648@newspim.com

함평군은 민원업무 담당자인 A씨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 중이며, 지난달 29일부터 7월3일까지 한전 함평지사를 방문한 주민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라고 공지했다.

A씨는 지난 1일부터 마른기침과 전신 무력감 등의 전조 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증상이 지속되자 지난 3일 함평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고, 민간기관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4일 오전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A씨를 강진의료원으로 이송. 격리하고 2차 검사를 실시했지만 이날 또다시 양성으로 나옴에 따라 전남 26번째 확진자로 최종 분류했다.

A씨는 역학조사 결과 지난달 28일 이용했던 광주 광산구 사우나에서 광주 57번 확진자(사랑교회 감염)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나타나 방역당국이 정확한 감염 경로를 추적 중이다.

앞서 함평 보건소는 오늘 오전 A씨의 거주지인 나주보건소에 선제적 조치를 취하도록 1차 양성 판정 검사 결과를 알렸다.

나주시보건소가 A씨의 남편과 아들·딸 등 3명과 가족이 운영하는 카페 종업원 3명을 비롯해 총 8명의 검체를 채취해 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

A씨 가족이 거주하는 주상복합건물에 대해서는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그의 운영 중인 카페는 영업을 임시 중단 시켰다.

보건당국은 CCTV 등을 통해 A씨의 추가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ej7648@newspim.com

영광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코로나19] 이틀 연속 60명대 확진자...지역감염 수도권 21명·광주 8명
이용섭 광주시장 "종교단체 집합예배 자제해달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