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숨진 박원순..與, 서울·부산 4월 보궐 부담커졌다
파이낸셜뉴스 | 2020-07-10 02:41:06
최익수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이 10일 새벽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사건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9일 연락이 두절되며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결국 숨진채 발견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충격에 빠졌다.

박 시장은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시작으로 2014년과 2018년 지방선거에 잇따라 당선돼 10년째 서울시정을 이끌며 여권 차기 잠룡으로 체급을 키워왔다.

특히 최근 정부·여당이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그린뉴딜과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이슈를 주도하며 대선 후보로서의 존재감을 차근히 드러내고 있었다.

그랬던 그가 하루 아침에 실종된 이후 생을 마치면서, 여당 내 분위기는 침통 그 자체다.

민주당 소속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문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박 시장 마저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의혹으로 고소당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민주당으로선 곤혹스러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박 시장 실종 소식이 알려진 뒤 밤 늦게 긴급 대책회의를 가진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7시30분으로 예정됐던 부동산 종합대책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도 취소시켰다.

이외 다른 일정들도 조정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최근 당대표 출마선언을 한 이후 언론들과 인터뷰를 이어오던 이낙연 의원도 예정된 인터뷰를 취소시키며 추모 모드에 들어갔다.

박 시장의 사망에 대한 추측이 잇따르지만 아직 확인된 내용은 없다.

그러나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사건과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이후 박 시장에 대한 미투 보도가 나옴에 따라 범여권으로 미투 의혹이 확산된다면, 민주당으로선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여권 유력 인사에 대한 미투 사건만 문재인 정부 들어 세번째가 될 수 있어서다. 일단 박 시장에 대한 의혹 사건은 박 시장의 사망으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다.

당장 내년 4월에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치르게 되면서, 민주당은 야권 외 시민단체에서 미투 논란을 제기할 경우 자칫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외에도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도 재판을 받고 있어, 여당의 잠룡 관리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이 경우 잠룡 관리 등 대선 경선을 앞두고 당에 큰 역풍을 줄 수 있어 민주당은 더욱 신중한 모양새다.

당내 박원순계로 분류된 의원들을 비롯해 민주당 지도부는 충격에 휩싸였지만, 일단 추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두관 의원은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이 이후 자신의 SNS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김주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