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렘데시비르 투여 27명 중 9명 호전…“약효 인과관계는 불분명”
이투데이 | 2020-07-11 16:15:05
[이투데이] 이인아 기자(ljh@etoday.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환자 27명 가운데 9명에서 상태가 호전되는 결과가 나타났다. 다만 렘데시비르 투약에 따른 인과관계는 입증되지 않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23개 병원의 중증환자 42명에게 공급 완료했다고 밝혔다. 방대본은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전체 42명 중에서 최근 현황이 파악된 인원은 27명으로, 이 중 9명의 상태가 호전됐다고 전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42명의 투여자 중에서 27명의 중증도 변화를 보면 상태가 변하지 않은 경우가 15명, 호전됐다고 보는 사례가 9명, 악화하는 사례가 3명 정도”라며 “호전이 약제에 의한 것인지 다른 어떤 대증요법이나 환자의 면역도에 따른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42명의 전체 투여자에 대한 치료제 효과는 원칙적으로 투여군과 비투여군을 완벽하게 비교해야만 언급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며 “중앙임상위원회 등 전문적인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다.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세계 각국이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1일부터 폐렴으로 산소치료를 받고 있으면서 증상이 나타난 지 열흘이 지나지 않은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공급되고 있다.



[관련기사]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시민분향소’ 11시부터 조문…1m 거리두기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중국 보건전문가 “중국 코로나19 사태 이미 종료됐다”
미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6만9000여 명…사흘째 최대 기록 경신
서울시,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 8명…누계 1409명
코로나19에 홍수까지...중국ㆍ일본 재해 ‘이중고’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