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원순 추모 70만 명 육박…"영결식은 온라인으로"
이투데이 | 2020-07-12 16:09:07
[이투데이] 김하늬 기자(honey@etoday.co.kr)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추모하는 온라인 분향소가 70만 명에 육박했다. 서울특별시장(葬)에 반대하는 국민청원도 50만 명을 넘어섰다.

서울시에 따르면 12일 오후 15시 온라인 헌화는 68만2000명을 돌파해 70만 명을 목전에 두고 있다. 또 장례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까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7000여 명이, 서울광장 분향소에는 1만1000여 명이 조문했다. 분향소는 13일 오후 10시까지 가능해 추모객 숫자는 3만 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광주·전주·제주·울산·창녕 등에 자발적인 추모가 이어지고 있고, 도쿄에도 분향소가 설치됐다.

반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비판적 목소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 국민청원에는 같은시각 53만여 명이 지지 의사를 밝혔다.

장례위는 당초 시청 앞에서 노제 등 행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박 시장의 영결식을 13일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박 시장 사망과 관련 부정적인 여론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규모를 최소한으로 축소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시장 장례위 박홍근 공동집행위원장은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영결식은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하에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장례위는 13일 오전 7시 30분 발인 후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온라인 영결식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장례위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다. 이후에는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방침이다.

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는다.

박 의원은 "박 시장의 아드님은 어제 오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저녁시간 쯤 음성판정이 나와 곧바로 빈소에 도착, 상주 역할을 수행하고 있고, 입관식에도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입국자 격리방침이 있다 보니 혹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이 있어 관련 규정을 다시 말씀드린다"며 "정부의 대응지침에 따르면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 존·비속 또는 형제·자매의 장례식 참여자는 인도적 목적으로 격리조치를 면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원순 12일 정오 입관식…"빈소 침통"
[속보] 박원순 13일 오전 7시 30분 발인…1시간 후 서울시청 영결식
[속보] 박원순 13일 오전 서울시청 영결식 온라인으로 진행
박원순 시장 영결식 13일 오전 8시 30분 서울시청서 온라인 진행
추모 놓고 갈라진 대한민국...‘박원순·백선엽’ 행적 공방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