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지금 4·19와 5·18을 되새겨야 하는 이유
edaily | 2020-07-15 06:00:00
- 민주주의 역사 공부 1·2
- 한홍구|140·160쪽|창비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4·19혁명 60주년이자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인 2020년을 맞아 한국현대사 연구자인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가 대중을 위한 교양 민주화운동사 시리즈 ‘민주주의 역사 공부’를 펴냈다. 그 시작으로 4·19혁명과 5·18민주화운동을 각각 한 권의 책으로 정리했다. 민주화운동에 대한 학술서는 많지만 일반 독자들이 쉽게 접할 교양서는 부족하다는 고민에서 출발한 책이다.

1권은 1960년 이승만 정권에서 일어난 4·19혁명을 다룬다.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의 원체험이자 승리의 기억으로 기록된 사건이다. 저자는 4·19를 ‘폐허에서 시작된 민주주의의 기적’이라고 평가한다. 일제 식민지배와 한국전쟁으로 폐허가 된 사회에서 기적처럼 나타난 혁명이라는 뜻이다.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젊은 세대가 이끌었던 혁명의 의미, 군사반란으로 혁명의 기운이 꺾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 등을 알기 쉽게 풀어썼다.

2권은 우리 민주화 역사에서 가장 장엄한 패배로 기록될 5·18민주화운동 이야기다. 군대가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시민을 학살하고 철저히 패배시킨 뒤 권력을 거머쥐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5·18이 있었기에 1987년 6월항쟁으로 민주화를 이루기까지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는 진전할 수 있었다. 박정희 대통령의 죽음을 시작으로 5·18민주화운동의 확산, 계엄군에 의한 시민군의 사살·체포 과정까지 당시의 기록을 바탕으로 생생하게 전한다.

이들 사건은 민주주의야말로 “피를 먹고 자라는 나무”임을 잘 보여준다. 저자는 앞으로 제주4·3사건, 6월 항쟁, 노동운동 등 우리 민주화 역사를 대중에게 알리는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역사적인 사건에서 지혜를 구하는 일이야말로 민주주의를 가꾸고 성숙시키는 데 꼭 필요하다는 생각에서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