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투데이리포트]GS건설, "낮 아진 실 적과 …" BUY(유지)-유안타증권
타임앤포인트 | 2020-07-15 09:59:59
08/11 장마감
거래량
1,414,395
전일대비
+3.71%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유안타증권에서 15일 GS건설(006360)에 대해 "낮 아진 실 적과 수 주 눈 높이 , 신 사업 구 체화 기 대"라며 투자의견을 'BUY(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30,000원을 내놓았다.

유안타증권 김기룡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유지)'의견은 유안타증권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과거 목표가가 하향조정된 후에 지금까지 두차례 같은 수준을 지속하면서 뚜렷한 변화요인을 모색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14.9%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유안타증권에서 GS건설(006360)에 대해 "해외 수주 공백과 주택분양 축소에 따른 매출 감소 영향으로 대형 건설사 내에서 가장 낮은 Valuation을 받고 있음. 단기적인 주가 반등 모멘텀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반면, 데이터센터 사업 진출 계획을 비롯해 PC(Precast Concrete) 사업 진출, 배터리 재활용 공장 건설 등 신사업에 대한 점진적인 구체화는 낮아진 Valuation 매력을 부각시킬 수 있는 포인트가 될 것으로 전망함. 2020년, 공종별 매출 성장과 자회사 실적 증가."라고 분석했다.

또한 유안타증권에서 "2020년 2분기, GS건설 연결 실적은 매출액 2.49조원(-3.4%, YoY), 영업이익 1,667억원(-19.0%, YoY)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할 것으로 추정함. "라고 밝혔다.


◆ Report statistics

유안타증권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9년7월 54,000원까지 높아졌다가 2020년4월 30,000원을 최저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된 이후 최근에도 30,000원으로 제시되고 있다.


오늘 유안타증권에서 발표된 'BUY(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30,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 대비 15.3%정도 미달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IBK투자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45,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케이프투자증권은 투자의견 'BUY(유지)'에 목표주가 30,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유안타증권 투자의견 추이]

- 2020.07.15 목표가 3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05.04 목표가 3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04.10 목표가 30,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02.03 목표가 39,000 투자의견 BUY(유지)

- 2020.01.14 목표가 39,000 투자의견 BUY(유지)


[전체 증권사 최근 리포트]

- 2020.07.15 목표가 30,000 투자의견 BUY(유지) 유안타증권

- 2020.07.08 목표가 40,000 투자의견 BUY(유지) 유진투자증권

- 2020.07.07 목표가 31,500 투자의견 BUY 삼성증권

- 2020.07.03 목표가 33,000 투자의견 BUY(유지) 이베스트투자증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