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문학동네 "피해자분께 깊이 사과"…김봉곤 '그런 생활' 논란 공식 입장문
edaily | 2020-07-16 22:33:36
- "마땅한 책임 못진 점도 깊이 숙고"
- 책에 일부 내용 수정 명시할 것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문학동네가 최근 김봉곤 작가의 ‘그런 생활’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에 대한 공식 사과와 후속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16일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문학동네 측은 이날 ‘반성과 함께 후속 조치를 담아 말씀드립니다’는 글을 통해 “피해자의 아픔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지 못했다는 비판에 대해 깊이 숙고하고 있고 피해자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라며 “문학상을 운영하고 수상작품집을 출판하는 문학동네로서는 책임져야 할 마땅한 부분이 있는데 그간의 대처가 소극적이었던 점에 대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피해자가 보내온 내용증명의 내용과 작가의 소명, 출판사의 조치에 대해 젊은 작가상을 함께 수상한 수상작가들과 심사위원들과 자세히 공유하지 않았다는 지적, 초기에 책임감 있는 자세로 대처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전했다.

후속 조치로는 이후 출판되는 ‘제11회 젊은 작가상 수상작품집’에 ‘그런 생활’의 내용 일부가 수정됐다고 명시하고, 수정되지 않은 5쇄까지의 판매분 7만 부는 수정된 새로운 판본으로 교환해주겠다고 밝혔다.

문학동네 측은 “2010년부터 젊은작가상을 운영해 오면서 심사의 공정성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왔고 작품 외적인 어떤 다른 요소도 개입돼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지켜왔다”며 “그렇다 해도 저희가 살피지 못했던 부분을 뼈아프게 돌아보겠다”며 거듭 반성의 입장을 드러냈다. 이번 사안을 거울삼아 앞으로 작품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을 때 출판사의 윤리적 의무를 방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일 트위터에는 김봉곤 작가가 실제로 나눈 문자 대화를 동의없이 소설에 그대로 실었다는 항의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됐다. 문제가 된 작품은 지난해 ‘문학과 사회’ 여름호에 실린 ‘그런 생활’이다. 김 작가는 이 작품으로 올해 초 문학동네의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지난 5월 창비에서 나온 소설집 ‘시절과 기분’에도 이 작품을 포함시켰다.

항의를 제기한 피해자는 출판사도 이 문제를 공문으로 받았지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출판사에 입장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져 문학동네는 지난 13일 “문제 제기를 5월 6일 전달받고 전자책은 5월 8일, 종이책은 5월 28일 수정본으로 반영했다”는 입장을 한 차례 밝히기도 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