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틱톡 본사 베이징서 런던으로 이전…英 정부 승인"
한국경제 | 2020-08-04 06:59:07
미국에서 퇴출 위기에 처한 중국 모바일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
·중국명 더우인) 모회사가 본사를 중국 베이징에서 영국 런던으로 이전
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대중지인 더선은 3일(현지시간) 영국 정부가 논란의 대상이 된 틱톡의 모
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의 본사를 런던에 설립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다음 주, 이르면 내일 중 공식 발표가 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더선은 "이번 결정으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
령과 대립하는 위험을 각오해야 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바이트댄스는 이날 더선 보도가 전해지자 대변인을 통해 틱톡의 본사를 미국 외
에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바이트댄스는 글로
벌 기업이 되고자 한다"면서 "현재 상황을 고려해 바이트댄스는 우리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미국 밖에 틱톡의 본사
를 구축하는 방안의 가능성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더선의 보도에 대해 "상업적 결정이 될 것이며, (보
도에서 언급한 승인에 대해)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의 본사는 중국 베이징에 있으며 틱톡은 현재 글로
벌 본사를 따로 두고 있지 않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자국 사용자들의 개인 정보를 중국공산당에 넘길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 마이
크로소프트(MS)가 틱톡 인수 협상을 추진화면서 변수가 되고 있다.

영국 선데이타임스는 지난달 19일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글로벌 본사를 런던에
세우는 방안을 영국 총리실 및 국제통상부와 최근 수 개월간 협의해오다가 논의
를 돌연 중단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