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오니아, 코로나19 수혜로 올해 최고 실적 기대"
한국경제 | 2020-08-04 09:06:43
09/25 장마감
거래량
601,196
전일대비
+3.47%
시가총액
5,76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KB증권은 4일 바이오니아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
해 올해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바이오니아는 핵산추출장비, 추출시약, 유전자증폭(PCR) 장비 및 진단키트 등을
개발했으며, 코로나19 발병 이후 세계 60개국에 장비 및 키트를 수출하고 있다
.

임상국 연구원은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진단 시 핵산추출부터 PCR까지
대응이 가능하다"며 "PCR 장비 및 시약 등 기존 사업의 실적 향상과
함께 주요 자회사의 성장도 주가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코로나19 관련 진단장비 및 시약 공급 증가로 2020년에는 영업이익 흑자전환을
예상했다. 지난달 한 달간 공급이 확정된 물량이 100대 수준이며, 올 상반기에
만 300대 가량의 장비가 공급된 것으로 추정했다. 또 2공장 증설을 통해 핵산추
출용 시약의 공급확대를 전망했다.

자회사 에이스바이옴(보유지분 80.9%)의 다이어트 유산균은 흥행이 이어지고 있
다. 지난해 158억원의 유산균 매출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6배 증가한
것이다. 올 4월부터는 배우 김희선을 광고모델로 선정, 홈쇼핑 등 판매망을 다
각화해 성장률을 높이고 있다.

임 연구원은 "또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를 통해 연내 특발성폐섬유화 치
료제 임상 1상 진입 여부 및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진행상황에 따라 시장의 관
심이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현금흐름에는 유의해야 한다는 권고다. 바이오니아는 상장 이후 10년 간
영업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임상 3상 이후 발생한 지출 중 정부 승인 가능성이
큰 프로젝트만 무형자산으로 인식하면서, 연구개발비 대부분을 비용으로 반영
중이다.

적자 속에서 58억원의 증설 투자를 했고, 특발성폐섬유화 치료제 임상이 본격화
되면 비용이 더 커질 것으로 봤다. 코로나19 관련 실적이 현재의 비용 구조를
바꿀 수 있는지 봐야 한다는 것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