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日 "자산압류땐 모든 선택지 대응" 韓 '지소미아 종료 카드'로 맞불
파이낸셜뉴스 | 2020-08-04 21:01:06
韓 법원 확정 앞두고 양국 초긴장

【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각료들과 자민당내 우파그룹이 4일 일제히 징용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시 맞대응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한국에 타협안 제시를 촉구하는 동시에 향후 보복조치시 외교적 노력을 다했다는 일종의 명분을 쌓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후 기자회견에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한국 측의 대응은 국제적 상식과 다르다"며 "흐름상 대응할 수 밖에 없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소 부총리는 일본이 취할 조치에 대해선 "지금부터 일본의 셈법을 드러낼 순 없다"면서 전략적 대응을 강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아소 부총리는 연초 보복조치 중에서도 최상급 제재인 금융제재안을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일본 기업을 보호하는 관점에서 모든 선택지를 놓고, 의연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지난 1일 일본의 한 TV에 출연해 "방향성은 확실히 나와 있다"며 보복조치를 시사했다. 양국간에 공식 대화 채널을 가동하고 있는 외무성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조차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의연하게 대응하고 싶다"고 밝혔다.

일본 언론들은 크게 △외교적 대응 △경제적 대응 △국제법적 대응 크게 3가지 방향에서 보복조치를 거론하고 있다. 외교적 대응으로는 비자발급 엄격화, 주한 일본대사 소환이 주된 카드다. 경제적 대응으로는 관세인상, 송금중단 및 한국 내 투자자산 회수 등 금융 제재, 일본 내 한국 자산 압류 등이 선택지로 거론된다. 국제법적으로는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하는 방안도 있다. 이 경우 한국이 동의하지 않으면 재판이 성립되지 않는다.

日 강경발언 왜?…'타협안 내놔라'


매각이 구체화되지 않은 현 시점에서 일본 각료들이 잇따라 강경 발언을 내놓고 있는 것은 외교적 압박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스가 장관은 이날도 "현금화에 이를 경우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것임을 한국 정부에 반복해서 지적했다"며 앞으로도 한국 측에 이 문제에 대한 조기 해결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강조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한국 정부에 타협안을 내놓으라는 것이다.

여기에 자민당까지 가세했다. 자민당 내 보수계 의원 모임인 '보수 단결의 회'는 한국이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 할 경우 한국에 실효성있는 제재를 부과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배상 소송의 피고측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이 이날 한국 법원의 자산압류 결정과 관련해 즉각 항고를 예고한 것도 파국의 시간까지는 외교적 압박을 가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보조를 맞춘 것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