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美 부양책 협상 교착에 '혼조'
한국경제 | 2020-08-14 06:27:13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13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나타냈다. 미국 경기부양
책 협상이 교착상태를 이어가면서 실업 지표 호조에도 불구하고 투자심리가 약
화된 결과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0
.12포인트(0.29%) 내린 27,896.72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92포인트(0.2%) 하락한 3,373.43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
닥 지수는 30.27포인트(0.27%) 상승한 11,042.50에 거래를 마쳤다.

투자심리는 실업 등 주요 경제 지표와 미국 부양책 협상, 미·중 관계 등
에 영향을 받았다.

미국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에 비춰 고용 상황이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것으
로 나타나 투자심리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22만8000명 줄어든 96만30
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110만명)를 하회한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부터 실업보험 청구가
폭증 후 처음으로 100만명을 밑돈 것이기도 하다.

이달 1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 보험을 청구한 사람 수도
60만4000명 감소한 1548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물가 지표도 예상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날 발표된 7월 수입 물가
도 전월 대비 0.7% 올라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그러나 미국의 추가 부양책 협상은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전날 백악관과의 견해차가 여전히 크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가 부양책 규모를 키우지 않으면 협상을 재개하지 않을 것이란 견
해를 내놨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이날 인터뷰에서 부양책 협
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고 시인했다.

정치권이 결국 합의를 할 것이란 기대와 합의가 다음달 등으로 장기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투자심리를 약화시켰다. 런훙빈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차
관보)는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중국기업에 대한 제한적·
;차별적 조치들을 멈추기 바란다"면서 "(미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
행을 위한 조건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미·중 양국이 조만간 무역합의 이행 상황 평가를 위한 고위급 회의를 열
예정인 가운데 양측 긴장은 여전히 팽팽하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과 위챗을 대상
으로 내린 행정명령 범위가 해당 앱(운영프로그램)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더 광범위 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내비치며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