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안정적·장기적 배당수익 주는 상장리츠에 관심을
한국경제 | 2020-08-23 15:35:37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부동산으로 유입되던 자금 흐름이 눈에 띄
게 줄었다. 하지만 ‘부동산 불패 신화’에 대한 강한 믿음 때문일까
. 여전히 부동산에서 투자 기회를 엿보는 사람이 많다. 이런 투자자에겐 부동산
대체투자 상품인 상장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를 추천한다.

부동산 투자법은 크게 부동산 실물에 직접 투자하거나, 부동산 펀드를 통해 간
접 투자하는 방법으로 나뉜다. 그런데 부동산 펀드는 대부분 사모펀드여서 일반
인이 투자하는 데 제약이 많다. 상장리츠는 누구든 손쉽게 부동산에 간접 투자
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미국 상장리츠 시장은 2019년부터 더욱 커졌다. 금리 하락과 글로벌 대체투자
수요 확대가 겹쳤기 때문이다. 상장리츠 수는 현재 250여 개로 시가총액은 1조
735억달러(약 1295조원) 수준이다. 올 들어서도 데이터센터, 통신 인프라, 헬스
케어, 물류센터 등 새로운 부동산을 중심으로 시장이 더욱 활성화했다.

이에 반해 한국의 상장리츠는 아직 9개에 불과하다. 최근 단기 수익을 추구하는
자금이 정보기술(IT)과 바이오 부문에 편중되다 보니 상장리츠의 시가총액 비
중은 전체의 0.1% 수준이다. 저성장과 저금리, 현금 흐름을 중요시하는 경향이
지속될수록 상장리츠의 매력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공모
리츠 시장에 투자하는 게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실물 부동산 투자는 현금화가 쉽지 않다. 상장리츠는 일반 주식처럼 거래소에서
사고팔 수 있어 유동화가 쉽다. 리츠는 매년 이익의 90% 이상을 의무적으로 배
당해야 한다. 상장리츠가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배당수익을 올릴 수 있는 &lsqu
o;인컴(income)형 자산’으로 각광받는 이유다. 다만 상장리츠에 투자할
때는 담겨 있는 부동산의 입지와 임대차 조건을 잘 따져야 한다. 임대료 인상
계약과 중도 임차 해지 보증이 돼 있는지도 살펴야 한다.

공모 리츠에 투자할 때 세제 혜택도 있다. 5000만원 한도로 2021년까지 투자한
뒤 3년간 보유 후 매도하면 배당소득에 분리과세(세율 9%)가 적용된다. 국토교
통부는 2018년 12월 ‘공모·상장리츠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
다. 개인 투자자의 접근성을 높이고, 규제 환경을 개선하는 게 골자다. 앞으로
공모 자산운용사들도 공공시설 등 양질의 부동산을 담은 상장리츠를 속속 선보
일 것으로 전망된다.

오경석 < 신한PWM 태평로센터 팀장>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