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企 일자리 호감도 "대기업 비해 한참 떨어져"
한국경제 | 2020-09-01 14:04:25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한 호감도가 대기업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
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일 ‘대국민 중소기업 일자리 호감도 조사’를 발
표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종합 호감도는 52.6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대기업
은 중소기업에 비해 22.9점 높은 75.5점을 기록했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7월 1
6일부터 31일까지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자아실현, 사
회적 지위, 안정성, 성장성, 근로조건 등 다섯 개 항목을 설문조사 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놓았다.

대·중소기업 간 점수 차이가 가장 큰 항목은 안정성이었다. 중소기업의
안정성은 50.6점으로 대기업(82.5점)보다 31.9점 낮았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안정성 세부항목에서 ‘중소기업이 운영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 신
용상태를 갖추고 있다’에 대한 동의 정도가 46점으로 가장 낮게 나왔다&
rdquo;고 설명했다.

이어 근로조건 항목이 대기업 73.7점, 중소기업 49.2점으로 두 번째로 대&midd
ot;중소기업 간 인식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조건 세부 항목 중에선
‘중소기업 복리후생에 대한 만족도’가 44.5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
를 기록했다.

중소기업 일자리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게 된 요인은 △임금·복리후생 격
차(43.4%) △불공정 하도급 관행에 대한 거부감(19.3%) △최저임금인상·
;주 52시간 근무 등에 따른 중소기업 경영환경 악화(14.5%) 순으로 응답 비중이
높았다. 또한 연령대가 낮고 학력이 높을수록, 여성보다는 남성이 중소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중소기업이 취업하고 싶은 일자리가 되기 위
해서는 중소기업의 적극적인 자구노력과 일자리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중소기
업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임금 격차·직주환경 개선
정책을 도입하고 여성·장년층 등 취약계층의 고용 및 사회 안전망 역할
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 정책의 패러다임이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