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서울 1인가구 일회용품 2.3배 더 쓴다
이투데이 | 2020-09-20 11:21:06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mystic@etoday.co.kr)



서울시 1인 가구가 다인 가구보다 일회용품을 2.3배 더 많이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디지털재단은 20일 발간한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일회용 플라스틱 배출 실태 분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재단은 연구를 위해 일회용품 배출현황과 개선의견에 관한 설문조사(1000명)와 유형별 일회용품 배출내용을 기록하는 일일 기록조사(41명), 심층 인터뷰(8명) 등 3단계로 조사했다.

서울시 거주자 41명을 대상으로 7일간 일회용품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1인 가구가 배출한 일회용품량은 일 평균 30개로 조사됐다. 이는 다인 가구에 거주하는 1인이 배출한 13개보다 2.3배 많은 양이다. 특히 스티로폼과 같은 일회용 포장재는 다인 가구보다 1인당 4.4배 더 많았다.

서울 거주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에 따르면 배달음식 주문빈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올 1월까지 월평균 3회였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4회로 약 1.4배 증가했다.

강민욱 서울디지털재단 선임연구원은 “간편식을 즐기는 1인 가구 증가가 일회용품 쓰레기가 증가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해 서울시 1인 가구 비율이 33%까지 증가한 데다 구독형 배달서비스 확산과 코로나19로 인한 배달증가 등으로 일회용품 소비량이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회용품을 배출을 줄이기 위한 방안도 제시됐다. 시민들은 ‘사업자에 대한 규제 강화(4.08점)’ 와 ‘다회용품 사용 시 보상 제공 및 확대(3.97점)’를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답했다.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저감 유도를 위한 보상체계 필요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1.3%가 보상(인센티브)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상방식으로는 ‘현금 지급’이 42.4%로 가장 높았으며 ‘에코마일리지 지급’(25.6%), ‘지역 화폐 지급’ (18.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공병 반환제도와 관련해 대형할인점 등에 반환 시 일정 보증금을 돌려주는 제도가 운용되고 있지만 응답자의 66.3%는 최근 5년 내 반환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다. ‘반환받으러 가기가 번거로워서’가 62.0%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보증금액이 너무 적어서'는 5.4%에 불과했다.

강민욱 선임은 “늘어나는 일회용품 폐기물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현행 수거 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비대면 중심의 배출여건과 보상체계 개선이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2TV 저녁 생생정보' 청춘시대, 아이디어로 승부 캠핑고기 맛집 '시○○○○'…"고기+야채+찌개+일회용품까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