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 기준금리 5개월 연속 동결…위안화 가치는 연일 상승
한국경제 | 2020-09-21 16:01:15
중국이 경기 회복 자신감에 기준금리를 5개월 연속 동결했다. 중국 경제 호전에
힘입어 위안화 가치는 16개월 만의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전문가들은 위안화
강세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인민은행은 21일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
R)를 지난달과 같은 연 3.85%로 고시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5
년 만기 LPR도 지난달과 같은 연 4.65%로 동결했다.

인민은행은 지난 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자 LPR를
잇따라 내리면서 유동성 공급을 크게 늘렸다. 4월에는 1년 만기 LPR를 최대 폭
인 0.2%포인트 인하했다.

하지만 이후 5개월 연속 같은 값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소매판매가 올 들어
처음으로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경제 지표 호전이 확인되고 있
는데다 주택가격 상승 등을 우려해 통화 공급 속도를 조절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

위안화 가치는 2019년 5월 이후 최고로 상승했다. 인민은행이 지난 18일 고시한
기준환율은 달러 당 6.7591위안으로, 2019년 5월6일 달러 당 6.7344위안 이후
1년 4개월 만에 최저로 내려갔다. 위안화 가치가 절상될수록 1달러로 바꿀 수
있는 위안화가 줄어들기 때문에 환율은 내려간다. 이날 인민은행 고시환율은
달러 당 6.7595위안으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위안화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강행하면서 미국은 물론 유럽에서도 견제
태세에 돌입했던 지난 5월말 달러당 7.1316위안으로 약 12년 만의 최저치(환율
상승)를 기록했다. 하지만 주요국 가운데 코로나19 충격에서 경제가 가장 빠르
게 회복하면서 위안화도 탄력을 받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중국 국
내총생산(GDP)가 1% 증가하면서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
다.

중국 정부가 수출을 장려하기 위해 위안화 약세를 조장했던 과거와 달리 수입을
활성화해 내수를 키운다는 전략으로 전환하고 있어 위안화 강세가 당분간 지속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위안화가 강해지면 수입품 가격이 내려가기 때문이다
.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향후 1년 안에 위안화 가치가 달러 당 6.5위안까지 절상
될 것으로 예상했다. 티머시 모 골드만삭스 전략가는 "달러 약세도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어서 달러 당 6.7위안이었던 전망치를 수정했다"고 말했다
. 캐피털이코노믹스는 달러 당 위안화가 올해 말까지 6.6위안, 내년 말까지는
6.3위안까지 절상될 것으로 관측했다.

강동균/강현우 기자 kd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