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P&G도 미백크림 제품명 변경 약속…"인종적 고정관념" 없앤다
뉴스핌 | 2020-09-24 09:36:54
10/23 장마감
거래량
862
전일대비
+2.47%
시가총액
152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대표적인 가정용품 제조사 프록터앤드갬블(P&G)이 자사의 미백크림 제품명을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P&G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회사는 피부색이 하얀 것이 예쁘다는 고정관념을 고객에 심어줄 수 있는 미백제품을 비롯해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어떠한 편견요소도 없애겠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마크 프리처드 P&G 최고브랜드책임자(CBO)는 블룸버그 주최의 '평등 서미트'(Equality Summit)에 참석, 회사가 사업 포트폴리오 내 모든 제품을 검토해 어떤 편견적인 메시지도 없게 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는 인종적 고정관념을 심어줄 수 있는 미백크림을 판매 중단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최소한 미백크림 제품명은 바꾸겠다"고 답했다.

최근 미국에서 인종차별 반대 항의 시위 등으로 미백제품이 아름다움의 다양성을 침해한다는 비판이 일었다. 

앞서 지난 6월 25일 다국적 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Unilever)도 해외 미백 화장품 브랜드 '페어 앤드 러블리'(Fair & Lovely) 제품명을 포기했다. 

주로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가나 등에서 많이 팔리는 해외 주력 제품인 페어 앤드 러블리의 '페어'(fair)는 흰 피부를 뜻하고 '러블리'(lovely)는 사랑스럽다를 의미한다. 자칫 흰 피부가 미인의 자격요건이란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논란을 낳았다.

유니레버는 페어 앤드 러블리 제품명을 포기하고, 모든 제품에 '희다' '미백'(whitening) '톤업'(lightening) 등의 단어를 배제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wonjc6@newspim.com

[미국대선] 美 1차 TV 토론, 코로나19·대법관·인종 차별 등 6개 주제 놓고 격돌
미국 21세 미만 코로나19 사망자, 유색 인종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미국대선] 해리스, 미국 최초의 유색인종 부통령 후보 탄생…"분열 아닌 통합" 연설
[2020미국대선] 민주당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 인물 탐구
[미국대선] "바이든 승리해도 증시 오른다...그린·인프라·헬스케어 주목"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