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롯데그룹 화학 계열사들, 배터리소재 사업 "속도전" 왜?
뉴스핌 | 2020-09-25 07:39:52
10/19 장마감
거래량
4,435,685
전일대비
-2.81%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롯데그룹 화학 계열사들이 전기차 배터리소재 사업 진출을 위해 뒤늦게 군침을 흘리고 있다. '포스트 반도체'로 불리며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삼성현대차SKLG 등 5대 그룹 가운데 롯데만 유일하게 영역을 확보하지 못한 데 따른 불안 섞인 위기감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정밀화학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사모펀드(PEF)인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가 인수하는 두산솔루스에 29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롯데정밀화학은 "투자수익 창출을 위해 사모투자 합작회사에 유한책임사원으로 참여하는 것"이라며 '단순 투자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두산솔루스 인수를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을 내놓는다. 두산솔루스는 배터리 4대 핵심소재인 양극재·음극재·전해질·분리막 가운데 음극재에 활용되는 핵심소재인 동박을 생산하는 업체다.

롯데월드타워 전경사진. [사진=뉴스핌DB] 2020.02.17 hj0308@newspim.com

스카이레이크는 이달 초 두산솔루스 지분 53%를 6986억원에 인수하는 매매 계약을 체결후 프로젝트 펀드를 통해 자금을 마련했다. 이중 롯데정밀화학이 출자한 2900억원은 40% 가량에 해당한다.

스카이레이크는 블라인드펀드의 존속기한인 7년 이내에 두산솔루스를 매각해 투자금을 회수해야 한다. 롯데정밀화학이 인수자로 나선다면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지난 6월 두산솔루스가 매물로 나왔을 당시 롯데케미칼(011170)이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인수 금액이 롯데케미칼이 예상한 것보다 높아 실제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알미늄도 올해 들어 공격적으로 알루미늄박 공장 신·증설에 나서고 있다. 알루미늄박은 양극재에 활용되는 소재다. 음극재에 동박이 있다면 양극재에는 알루미늄박이 핵심소재로 손꼽힌다.

롯데알미늄은 지난 14일 경기도 안산 단원구 반월산업단지에 소재한 롯데알미늄 안산1공장에서 배터용 알루미늄박(양극박) 생산라인 증설 준공식을 열었다.

롯데알미늄은 이번 안산공장 증설과 올해 4월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내 알루미늄박 공장 건설을 포함해 2021년까지 연간 3만톤 규모의 알루미늄박을 생산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롯데알미늄 안산1공장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2020.09.14 yunyun@newspim.com

다만 롯데 화학계열사 중 주력인 롯데케미칼은 배터리소재 사업 진출을 시도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일본의 배터리 양극재·음극재 회사인 히타치케미칼 인수전에 참여했지만 고배를 마신뒤 지난 5월 히타치케미칼을 인수한 일본 쇼와덴코의 지분 4.69%를 약 1700억원에 매입했다. 롯데케미칼은 당시 '단순 투자' 목적이라고 설명했지만 시장에서는 인수·합병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하려는 의지로 해석했다.

롯데케미칼은 주력인 석유화학업계가 불황을 거듭하며 사업 다각화에 대한 압박 강도가 점차 세지고 있다. 석유화학 빅3로 언급되며 함께 경쟁하던 LG화학(051910)과 한화솔루션(009830)이 각각 배터리, 태양광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한 반면 롯데케미칼만 여전히 '순수 화학사'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다.

경쟁사인 LG화학과 한화솔루션이 신사업을 발굴해 대규모 투자에 나설때 롯데케미칼은 전통 석유화학 사업에 더욱 집중하는 전략을 세웠다. 지난 10년 간 말레이시아 LC타이탄, 미국 루이지애나 ECC 공장 등 신증설하고 삼성정밀화학(현 롯데정밀화학), 삼성BP화학(현 롯데BP화학) 등 석유화학 기업들을 인수했다.

하지만 석유화학업에 중국 기업들이 몰려들면서 수년째 불황에 시달리게 된 것. 이를 해소할 '미래 먹거리'를 마련해야 하는데 쉽지 않은 상황이다. 롯데케미칼이 2016년 삼성SDI로부터 지분 인수 뒤 지난해 8월 흡수, 합병한 롯데첨단소재 부분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아직은 유의미한 실적이 없다. 

이 같은 현실은 지난 2분기 실적발표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LG화학과 한화솔루션이 각각 배터리, 태양광 사업에서 의미있는 실적을 낸 반면 롯데케미칼은 대산공장 화재 영향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0.5%나 감소한 329억원에 그쳤다.

업계 관계자는 "경쟁사들은 이미 미래 먹거리를 확정하고 대규모 투자를 통해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면서 "롯데 화학 계열사들도 하루 빨리 이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yunyun@newspim.com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위한 제1호 지역클러스터 조성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 대표, 덕분에 챌린지 동참
롯데알미늄,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박 생산라인 증설…280억 투자
롯데정밀화학, 두산솔루스 인수 참여…2900억 투자
롯데정밀화학 요소수 '유록스' 전국 대형마트 입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