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 커다란 실망감"..."대단히 미안하게 생각"
이투데이 | 2020-09-25 15:27:05
[이투데이] 정일환 기자(whan@etoday.co.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군의 어업지도원 총격 사망사건에 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브리핑을 열고 “25일 오전 북측이 통지문을 보내왔다”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준 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통지문에는 “북한 노동당 중앙위 명의의 통신에서 북한은 ‘22일 저녁 황해도 강녕군 연안에서 정체 불명의 인원 1명이 우리 쪽 영해 깊이 불법 침입했다가 우리 군인에 의해 사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적었다.

북쪽은 그러나 사체를 불태웠다는 남쪽 정부의 발표에 관해서는 “소각한 것은 부유물이었다”라고 부인했다. 북쪽은 통지문에서 이런 사실을 전하며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수역에서 발생한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사과했다.

서훈 실장은 최근 한달 이내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주고 받았다는 내용도 밝혔다.



[연관기사]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최근 김정은 위원장과 친서 교환"
북한이 밝힌 연평도 피살사건 전말... "10여발 사격 후 부유물 소각, 시신 없었다"
[속보]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최근 김정은과 친서 교환"
[속보]김정은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남측 이해 바란다"
[속보]김정은 "불미스러운 일...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 커다란 실망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