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트럼프·바이든, 29일 ‘첫 TV토론’ 맞짱…“부동층 잡아라” 총력
한국경제 | 2020-09-27 11:36:4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는 29일(현지시
간) 밤 첫 대선 TV토론에서 만난다.

오는 11월 3일 대선일을 35일 앞두고 이뤄지는 이번 토론은 두 후보의 비전과
자질을 직접 비교 검증할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막을 올리는 TV토론
은 10월 15일과 22일 두 차례 더 열릴 예정이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29일 밤 9시(한국시간 30일 오전 10시)에 시작하는
이번 TV토론은 △두 후보의 개인 이력 △연방대법원 △코로나19 △경제 △인종
과 폭력 △선거의 완전성 등 6개 주제별로 15분씩 진행된다. 총 90분간으로 광
고시간은 없다.

TV토론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은 뜨겁다. 야후뉴스가 지난 21~23일 1284명 대
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4%가 첫 TV토론을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 보지 않겠다고 응답한 이는 26%였고 나머지 20%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TV토론은 지지층의 공고화는 물론 아직 지지후보를 정하지 않은 부동
층을 흡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점에서도 중요하다.


현재 여론조사상으로는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약간 앞서지만, 안심할
정도는 아니다.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지난 19~23일 각종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단위로 바이든 후보 지지율은 49.6%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43.0%에 그쳐 바이든 후보에 6.6%포인트 뒤지고 있다.

다만 앞서 10%포인트 가까이 차이 났던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 간 격차가
6~7%포인트 안팎으로 좁혀지면서 긴장감은 여전한 상태다.

대선 결과를 좌우할 경합주로 꼽히는 6개 주 지지율 격차는 이보다 더 좁다. &
#39;러스트 벨트' 3개 주(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의 경우 바이든
후보가 약 4~6%포인트 앞서나 플로리다(1.3%포인트), 노스캐롤라이나(0.8%포인
트), 애리조나(3.2%포인트)에서는 근소한 차이에 그친다.

전체 투표자 총득표수가 아닌 주별 선거인단 확보 수를 기준으로 대통령을 선출
하는 미국 선거제도의 특성을 고려하면 현 추세를 가지고 당락을 섣불리 예측할
수 없다는 의미다. 현재 부동층 비율이 10%가량이라는 점도 예측을 어렵게 만
드는 요소다.

이에 평소 토론에 높은 자신감을 나타내던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TV토론을 대선
판도를 바꿀 중요 승부처라고 인식하고 행동할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
이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태도로 바이든 후보를 몰아붙일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
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코로나19 대유행 대응 실패론을 고리로 '트럼프 심판론
', '반 트럼프' 진영 규합에 적극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