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대선]궁지몰린 트럼프, 편파 진행 탓하며 민주당내 "이간질"
뉴스핌 | 2020-10-01 02:04:46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1차 TV 대선후보 토론에서의 '판정패'로 궁지에 몰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오전 폭풍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토론 사회를 맡았던 크리스 월라스 폭스뉴스 앵커를 겨냥, "크리스는 힘든 밤을 보냈다. 2대 1은 놀랍지도 않았고, 재미있었다"고 주장했다. 

월라스가 전날 TV 토론 도중 바이든 후보의 말을 끊고 끼어들던 자신을 종종 제지했음을 겨냥한 언급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TV 토론과 관련한 부정적 평가를 편파 진행 탓으로 돌린 셈이다. 

평소 트럼프 대통령에 우호적인 폭스뉴스 소속이지만 깐깐한 진행으로 유명한 월라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의 발언을 방해하고 자주 끼어들자, "양쪽 캠프가 상대방 후보 도중 방해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는 사실을 알아달라" "바이든이 발언을 마무리지을 수 있도록 해달라" 며 수차례 제지했다. 

TV 토론 도중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향해 손가락질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바이든 후보의 전날 토론회 발언에 시비를 걸며 민주당 내분 유도하기도 했다. 

그는 전날 토론회에서 바이든 후보가 당내 진보그룹을 대표하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버린' 것과 같은 중요한 포인트들이 나왔다면서 "급진 좌파는 이제 '졸린 조'를 버리고 있다. 제로(0)인 민주당 열정, 약한 리더십!"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위터 글에도 "급진 좌파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졸린 조를 지도자로 원하지 않는다. 그는 버니를 경멸했고, 사실상 그를 패배자라고 불렀다"고 적었다. 

kckim100@newspim.com

[미국대선]트럼프 측근들조차 '끼어들기 자제하고 흥분하지 말아야' 쓴소리
[미국대선] 바이든 "푸틴 애완견" vs 트럼프 "꼴찌 졸업생", 막말토론
[미국대선]트럼프, '바이든 아들 비리'로 맞불 전략
[미국대선] 승자 없는 1차 토론…"미국이 패자"
[미국대선] 바이든, 토론 앞두고 납세기록 공개…"트럼프도 해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