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사기 논란 니콜라, 신차 출시행사 연기에도 '주가는 급등'
한국경제 | 2020-10-01 10:35:23
사기 논란에 휩싸인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가 12월로 예정된 신형 전기 픽업트
럭 출시 행사를 연기했다.

AFP·로이터 통신은 니콜라가 오는 12월3일 예정이었던 '니콜라 월드
' 행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모일 수
있는 시점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콜라의 기술력을 둘러싸고 사기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신차 출시 행사가 연기
됐지만, 회사의 주가가 급등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니콜라는 행사 연기와 함께 내년 4분기 애리조나주 공장 준공과
차량 시제품 마무리, 대량생산 개시 등의 목표를 담은 일정표를 발표했고, 이
후 3주가량 하락세를 이어가던 니콜라의 주가가 14.5% 반등했다.

니콜라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등이 최근 수소 경제, 가솔린 차량
의 단계적 퇴출 등과 관련한 정책을 내놓은 점을 들며 이런 친환경 교통 솔루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자사가 친환경 트럭과 레저용 차량(RV), 수소충전소 등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발 일정과 관련해서는 내년 4분기까지 애리조나주 쿨리지의 생산설비 1단계를
완공하고, 올해 말까지 독일 공장에서 트럭 시제품을 출시한 뒤 내년 하반기
중 대량생산 체제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니콜라는 지난달 공매도 투자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이 회사를 '복잡
한 사기꾼'이라고 묘사한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수소 트럭
을 생산할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사기 논란과 관련 니콜라는 제기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지만 회사의 창업자 겸
의장이었던 트레버 밀턴은 갑작스레 사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