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골드만 "민주당 대선 휩쓸면 최대 2조5000억 달러 부양안 나온다"
뉴스핌 | 2020-10-20 06:52:54
12/04 장마감
거래량
1,264
전일대비
+0.43%
시가총액
7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오는 11월 3일로 예정된 미국 대통령 및 의회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할 경우 대규모의 추가 부양책이 나올 것이라고 골드만삭스가 전망했다.

19일(현지시각) 비즈니스인사이더와 야후 등에 따르면 얀 해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고객들에게 보낸 투자 노트에서 내년 부양안 규모는 상원 내 민주당 의석 수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하원과 상원, 백악관을 모두 휩쓸면 지출은 가장 큰 폭으로 늘게 될 것이며, 최대 2조5000억 달러의 신규 부양안이 나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해치우스는 "이는 1분기 부양 패키지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고, 이후 인프라와 기후 법안이 뒤따를 것"이라면서 "또 세제 인상에 힘입어 보건 및 기타 복지 혜택을 확대하는 법안이 3분기에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이 자체 펜와튼예산모델(PWBM)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가 당선될 경우 향후 10년 동안 정부 지출은 5조 4000억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바이든 후보가 내세운 재정 부양으로 인한 미국 경제 성장이 세금 인상으로 인한 부정적 효과를 상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후보 [사진= 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미국대선] 지는 트럼프는 승리 장담, 쫓기는 바이든은 역전패 재현 조바심
"바이든 주변 벌써 국무장관 경쟁.. 쿤스·머피·라이스·블링켄 등 거론"
[사진] 인터뷰 마치고 돌아가는 바이든
[미국대선] 바이든, '미국 우선주의' 외교 뜯어 고친다
바이든 캠프 "트럼프 이길 가능성 아직 있어" 지지자에게 호소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