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최신종, 검사 노려보며 “20년 원한 적 없다, 왜 왜곡하나”...사형 구형(종합)
파이낸셜뉴스 | 2020-10-21 00:05:06
“사형이든 무기든 받겠다. 미친놈처럼 보지 말아라”
“살인·사체유기 인정, 선처바라지 않아”
검찰 “반성 않고 변명, 사회와 격리 필요”


최신종 “살인·사체유기 인정, 선처바라지 않아”…검찰 ‘사형’ 구형(종합).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전주=김도우 기자】 20일 오후 전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김유랑) 재판정.

최신종은 검사 향해 언성 높이며 “20년 원한 적 없다. 왜 왜곡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이 “피고인이 첫 번째 조사를 받을 때 20년만 받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사망한) 피해자들이 아무런 말을 하지 못하는 사이 피고인은 피해자들을 모욕했다”고 말하자 최신종이 발끈한 것이다.

그러자 김유랑 부장판사는 “이곳은 검사와 말다툼을 하는 자리가 아니다. 피고인에게는 반론권이 있다. 흥분할 필요 없다. 검사의 말을 들은 뒤 발언하라”고 반복해서 경고했다.

이날 재판은 피고인과 검사 측에서 요청한 증인들에 대한 심문이 비공개로 진행됐다.

변호인 측은 이날 검찰이 제시한 증거 대부분을 동의했다.

이후 최신종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증인신문에서 최신종은 2명의 여성에 대한 살인과 사체유기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강도와 강간 혐의는 부인했다.

검찰이 집요하게 질문하자 최신종은 목소리를 높이며 날카롭게 반응했다.

최신종은 “피해자들과 합의하에 성관계를 했고 강도·강간도 하지 않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여성을 살해 한 것에 대한 죄책감과 사건 경위 등에 대한 질문에도 최신종은 “약에 취해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필름이 끊겼다. 잡히고 나서야 두 번째 여성을 살해한지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검찰은 “단 한 번이라도 피고인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더라면 이렇게 마음이 무겁지는 않을 것”이라며 “피고인은 개전의 정이 없고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유기하고 강간하고 돈을 빼앗는 등 태도가 매우 불량하다.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성이 있다”며 재판부에 사형을 요청했다.

최신종은 최후진술을 통해 “20년을 원한 적 없다. 사형이든 무기징역이든 좋으니 신상정보 공개만 막아달라고 했었다. 살인을, 그것도 2명이나 죽인 놈이 어떻게 20년을 받겠느냐. (이렇게 항변해도) 내가 사이코패스라고 생각하고 내 말은 다 안 믿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선고 공판은 11월 5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최신종은 지난 4월 15일 0시께 아내의 지인인 전주 여성 A(34)씨를 성폭행한 뒤 돈 48만원을 빼앗고 살해, 시신을 한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같은 달 19일에는 모바일 채팅 앱을 통해 만난 부산 여성 B(29)씨를 살해하고 밭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