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FDA, 한미약품 "롤론티스" 허가 잠정 연기…"코로나로 평택공장 실사 불가"
뉴스핌 | 2020-10-27 08:11:37
11/27 장마감
거래량
439,087
전일대비
+8.19%
시가총액
42,22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한미약품(128940)의 백혈병 바이오신약 '롤론티스'에 대해 허가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롤론티스는 2012년 한미약품이 미국 제약사 스펙트럼 파마슈티컬스에 기술이전했다. 스펙트럼은 임상 3상을 끝내고 지난해 10월 FDA에 시판허가를 신청했다.

스펙트럼에 따르면 FDA가 롤론티스에 대한 허가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해외출장 제한으로 인해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한미약품의 바이오플랜트를 실사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FDA는 검사가 완료될 때까지 조치를 연기하는 결정을 내렸다.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스펙트럼은 26일(현지시간) "FDA로부터 '한국 실사 완료 때까지 롤론티스 허가를 잠정 연기한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실사를 신속히 진행할 수 있는 방법을 FDA와 함께 적극적으로 찾고 있다"고 발표했다.

평택 바이오플랜트 실사 외에 FDA 시판허가 승인을 위해 필요한 절차는 마친 상태다. 미국 내 롤론티스 완제 생산처, 완제 포장 사이트, 스펙트럼 본사 대상 FDA 실사를 마치고 허가 진행 관련 자료 제출도 끝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FDA가 스펙트럼에 CRL(Complete Response Letter:중대 결격사유가 있어 허가할 수 없음)이나 '허가 거절(Rejection)'이 아니라 연기(Defer Action)라고 통보한 것은 평택 플랜트 실사 외에 허가에 필요한 다른 모든 절차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음을 의미한다"며 "한국 실사 일정이 다시 잡히는대로 FDA 허가 프로세스가 빠르게 가동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FDA의 평택 바이오플랜트 실사는 당초 올 3월 진행될 예정이었다. 국내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두 차례 일정이 재조정됐다. FDA가 롤론티스 뿐 아니라 미국 외 지역에 제조 공장을 가진 의약품에 대해 실사 진행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전 세계에서 신약허가 지연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한편, 롤론티스의 국내 허가 절차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한미약품은 지난 5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롤론티스 국내 허가를 신청했으며, 식약처는 최근 롤론티스를 생산하는 평택 바이오플랜트에 대한 실사를 완료했다. 한미약품 측은 이르면 연내에 국내 허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