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국대선] "코로나 급증" 위스콘신…바이든-트럼프 격차 더 벌어졌다
뉴스핌 | 2020-10-28 22:40:46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경합주 위스콘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율 격차를 크게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위스콘신주의 투표 참여 의사를 밝힌 유권자 사이에서 57%의 지지율을 얻어 40%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은 17%포인트 차로 앞섰다.

지난달 중순 52% 대 46%보다 지지율 격차가 커진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대선을 6일 앞두고 나왔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위스콘신주에서 1%포인트가 채 안 되는 차이로 앞섰다.

ABC방송은 이 같은 지지율 격차 확대가 코로나19 확산에서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2주간 위스콘신주에서는 일평균 코로나19 확진자가 53%나 급증했으며 입원환자도 최다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112%나 뛰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위스콘신주 워키쇼를 방문해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되면 전국을 봉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0~25일 투표 의사를 밝힌 809명의 위스콘신 유권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오차범위는 4%포인트다.

mj72284@newspim.com

[미국대선] "바이든-트럼프, 누가 당선돼도 북핵 문제 '골칫거리'"-CNN
[미국대선] 사전투표 7000만명 돌파...1908년래 최고 투표율 전망
[미국대선] 트럼프 선거사이트 해킹당해...당국 조사 착수
[미국대선] 바이든, 네바다서도 트럼프에 6%p 리드-NYT/시에나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