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허리케인 "제타" 상륙…루이지애나·앨라배마 "비상"
뉴스핌 | 2020-10-29 09:58:53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허리케인 제타(Zeta)가 미국 걸프만 연안에 상륙해 루이지애나주 등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뉴올리언스주는 도시를 봉쇄했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대 풍속이 시속 110마일(175킬로미터)에 달하는 제타는 올해 미국 걸프만 지역을 강타한 세 번째 허리케인이다. 제타는 멕시코만을 통과해 걸프만 해역으로 들어오면서 2등급(Category 2)으로 격상했다.

[칸쿤 로이터=뉴스핌] 박진숙 기자= 멕시코 칸쿤에 상륙한 허리케인 제타. 2020.10.29 justice@newspim.com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ational Hurricane Center, NHC)는 허리케인 제타가 루이지애나주 코코드리에서 북동쪽으로 올라가 뉴올리언스에 상륙, 미시시피주 남동부, 앨라배마주, 조지아주 북부 지역을 휩쓸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루이지애나주 포천항에서 미시시피주 진주강 하구까지 최대 9피트(2.7m)의 폭풍 해일과 홍수를 불러올 수 있으며, 걸프 해안에서 애팔래치안 중심부까지 5~1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29일에는 남부 애팔래치아 산맥에 심한 돌풍을 불러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허리케인 제타의 영향을 받는 주(州)들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루이지애나주와 앨라배마주는 주 비상령을 내렸다, 트럼프 행정부는 루이지애나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 자원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뉴올리언스는 도시를 봉쇄하고 교통 서비스를 중단했으며, 걸프 연안과 저지대 지역 주민에게는 의무 대피를 요구했다. 또 피해 예상 지역의 석유 및 가스 생산업체 231개를 대피하도록 했으며 연안 지역 석유 생산량 2/3, 천연가스 생산 45%를 폐쇄했다.

justice@newspim.com

국제 유가, 마국 허리케인 제타에 상승 마감
3급 허리케인 델타, 9일 밤 미 본토 상륙 예상
국제유가, 허리케인 대기하며 상승…WTI 3.7%↑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