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보잉, 코로나19 실적에 타격…연말까지 7000명 추가 감원
뉴스핌 | 2020-10-29 11:35:56
12/04 장마감
거래량
2,824,522
전일대비
+0.38%
시가총액
45,55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으로 인한 항공 수요 급감으로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추가 인력 감축 계획을 내놓았다.

28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보잉은 연말까지 자발적 퇴직 및 비자발적 인력 감축으로 7000명을 추가로 감원한다고 밝혔다.

보잉은 이미 올 연말까지 1만9000개의 일자리를 줄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이번 추가 감원으로 올 초 16만 명이던 보잉 인력은 2021년 말에는 13만 명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데이비드 칼훈 보잉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가 상업용 항공 시장과 우리 사업에 미친 충격은 매출 및 실적, 현금흐름 감소 등에 반영되고 있다"면서 구조조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보잉은 3분기 중 4억6600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해 1년 전 12억 달러 순이익에서 후퇴했다고 밝혔다. 3분기 매출은 140억 달러로 전년 대비 29%가 급감했고, 잉여현금흐름은 51억 달러 유출로 1년 전의 29억 달러 유출보다 악화됐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시험 비행 중인 보잉 737 MAX 항공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8.18 justice@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中, '대만 무기수출' 보잉·록히드마틴·레이시언 제재
美-EU 보잉·에어버스 보조금 갈등 봉합되나..."美, 관세휴전 제안"
WTO, EU에 보잉 보조금 관련 40억달러 대미 보복 관세 허용
보잉, 10년간 전세계 여객기 수요 11% 하향 조정
코로나19에 막힌 하늘길…9월 상업용 항공기 수주 '제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