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 프랑스서 참수사건 또 발생...흉기 공격에 3명 희생
뉴스핌 | 2020-10-29 20:10:18
11/25 장마감
거래량
38,282
전일대비
+0.90%
시가총액
82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니스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프랑스에서 또 다시 참수 사건이 발생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최대 규모 성당에서 괴한 한 명이 흉기를 휘둘러 3명이 사망했다. 희생자 중 여성 한 명은 참수 형태로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니스의 참수사건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크리스티앙 에스트로지 니스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을 '테러 공격'이라 부르며, 공격은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 내부 혹은 인근에서 발생했고 경찰이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전했다.

그는 용의자가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를 재차 외쳤으며, 경찰에 체포된 후에도 외침을 멈추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2명의 사망자와 다수의 부상자 발생까지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 한 명은 한 여성이 참수당했다고 전했으며, 프랑스 우파 정치인 마린 르펜도 이번 공격 중 참수가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성당 안에서 살해된 희생자 한 명은 성당 관리인으로 파악됐고, 참수된 여성은 성당 안에 있다가 길 건너 주점으로 탈출했으나 결국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트로지 시장에 따르면, 용의자는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쏜 총에 총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에스트로지 시장은 "더 이상은 안 된다"며 "프랑스는 이슬람 극단주의를 우리 영토로부터 뿌리뽑기 위해 평화의 법으로부터 자체 사면을 내릴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곧 니스를 방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도 파리의 의회에서는 의원들이 희생자들을 기리며 1분 간 묵념을 하기도 했다.

'무슬림신앙을 위한 프랑스 위원회' 대표는 이번 사건을 규탄하며, "우리는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에 연대를 표하는 의미로 프랑스에 있는 모든 무슬림에게 예언자 무함마드 탄신일 행사를 모두 취소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용의자의 범행 동기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며, 앞서 발생한 교사 참수 사건과의 연관성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프랑스에서는 지난 16일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만화를 수업 자료로 사용했다는 이유로 교사 한 명이 이슬람 극단주의자에게 참수 형태로 잔인하게 살해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과 이슬람 국가들 간 갈등이 촉발됐다. 유럽국들은 표현의 자유를 내세우는 프랑스를 옹호하고 있는 한편, 이슬람 국가에서는 프랑스 보이콧 운동이 노골화되고 있다.

 

gong@newspim.com

프랑스서 참수사건 또 발생...교회서 여성 희생 '테러 공격'
프랑스-이슬람권 갈등 확산...강경 단속 vs 불매 운동
[사진] "신은 건들지 말라"... 피켓 든 프랑스 규탄 시위대
[사진] 프랑스 국기 불태우는 파키스탄 시위대
[사진] "프랑스 제품 불매"...텅 빈 쿠웨이트 슈퍼마켓 판매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