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국내서만 1만대 팔렸다
한국경제 | 2020-10-30 12:01:04
현대자동차 차세대 수소전기차인 넥쏘의 국내 누적 판매량이 1만대에 도달했다
. 수소전기차 중 단일 모델이 특정 국가에 1만대 넘게 팔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

현대차는 30일 울산공장에서 넥쏘 1만번째 고객 차량 전달식을 열었다. 1만번째
넥쏘의 주인공인 임현석씨는 "삼남매를 키우는 다둥이 아빠로서 자녀들에
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넥쏘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넥쏘는 2018년 3월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2018년 727대, 지난해 4194대, 올해
(1~10월) 5079대 팔렸다. 일반적으로 신차가 나온 직후 판매량이 크게 늘고 이
후 점차 줄어드는데, 넥쏘는 '역주행'을 하고 있는 셈이다. 넥쏘의 상
품 경쟁력이 '입소문'을 타고 있는데다 수소전기차 인프라가 꾸준하게
만들어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넥쏘는 1회 충전으로 609㎞를 주행할 수 있고, 최대 154마력의 힘을 낼 수 있다
. 2018년 수소전기차 중 세계 최초로 유럽의 신차 안정성 평가 프로그램인 
9;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별 다섯개)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국
내 수소전기차 누적 판매량이 1만대를 넘어서면서 수소 생태계 구축에 더욱 속
도를 낼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
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의 소형 전기트럭 누적 판매량도 1만대까지 늘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현대차의 포터 일렉트릭과 기아차의 봉고 EV(전기차)는 지금까지
각각 6832대, 3297대 팔렸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1만번째 소형 전기트
럭 고객 차량 인도식도 함께 진행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