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연준위원 발언과 추가 부양책 협상 기대로 강세
이투데이 | 2020-11-20 08:03:41
[이투데이] 김문호 기자(kmh@etoday.co.kr)

뉴욕증시가 연준위원 발언과 추가 부양책 협상 기대로 강세를 보였다.

19일(현지시각) 다우지수는 전날 대비 44.81포인트(0.15%) 오른 2만9483.23에 마감했따.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14.08포인트(0.39%) 상승한 3581.87를, 나스닥 지수는 103.11포인트(0.87%) 뛴 1만1904.71로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 확산과 부진한 고용지표 여파로 하락 출발했다. 그러나 언택트 환경에 기반한 기업들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입되며 나스닥이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여기에 장 후반 카플란 달라스 연은 총재가 연준의 채권 매입 만기 확장 언급과 공화당과 민주당의 추가 부양책 협상 재개 동의 소식이 전해진 이후 다우와 S&P500 등도 상승 전환했다.

장 마감 앞두고 강세폭이 확대된 것은 연준에 대한 기대 심리다.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에 이어 보스틱 애틀란타 연은 총재, 이날 카플란 달라스 연은 총재가 “연준은 채권 매입과 만기 확대할 수 있다”며 연준의 추가 부양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강세를 보인 것이다.

더 나아가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추가 부양책 협상 재개에 동의 했다고 발표된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관련기사]
TIGER나스닥100 ETF, TIGER미국S&P500 ETF 최저 보수로 인하
[특징주] 삼성출판사, 아기상어 나스닥 직상장..9000억 밸류 산은 투자 타진 '강세'
한독·제넥신이 최대주주 美레졸루트, 나스닥 상장 성공
에어비앤비, 나스닥 상장 IPO 사업설명서 제출…코로나19 충격서 빠른 반등
코로나 루저株의 반란, 모더나 희소식에 주인공으로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