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스피 2617.76 마감…이틀째 연속 최고치 경신
이투데이 | 2020-11-24 15:51:08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hura@etoday.co.kr)



코스피가 외국인의 매수세에 또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24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17포인트(+0.58%) 상승한 2617.76포인트로 마감했다.

투자자 별 동향을 자세히 살펴보면 외국인은 매수세를 보인 반면 개인과 기관은 동반 매도하며 장을 마쳤다. 외국인은 7264억 원을 매수 했으며 개인은 239억 원을, 기관은 6931억 원을 각각 매도했다.

업종별 현황은 전기·전자(+1.74%) 업종의 상승이 눈에 띄었으며, 운수장비(+1.65%) 철강및금속(+1.26%) 등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의약품(-0.60%) 등은 내림세로 마감했다. 이외에도 서비스업(+1.13%) 건설업(+1.12%) 의료정밀(+1.10%) 등의 업종이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0.30% 오른 6만7700원을 기록했으며,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13개 종목이 상승세를 보였다.

LG화학이 6.82% 오른 79만9000원에 마감했으며, 삼성SDI(+4.94%), 삼성물산(+2.45%)이 상승세를 보인 반면 SK하이닉스(-1.40%), LG생활건강(-1.34%), 현대모비스(-0.40%)는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한국전자홀딩스(+26.51%), 비케이탑스(+20.00%), 한화손해보험(+18.59%) 등의 종목의 상승이 두드러졌으며, 세화아이엠씨(-13.32%), 드림텍(-7.97%), 종근당바이오(-7.67%)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대한항공우(+29.97%), 삼성중공우(+29.94%) 등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포인트(-0.14%) 하락한 872.1포인트로 마감했다.

투자자 별 동향을 자세히 살펴보면 외국인이 매수 포지션을 취했으며 개인과 기관은 동반 매도했다. 외국인은 1850억 원을 매수 했으며 개인은 557억 원을, 기관은 863억 원을 각각 매도했다.

업종별 현황을 살펴보면 부동산(+2.30%) 업종의 상승이 두드러졌으며, 금융(+1.76%) IT H/W(+1.34%) 등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광업(0.00%) 등은 내림세를 보였다. 그 밖에도 전기·가스·수도(+1.19%) 오락·문화(+0.93%) 통신방송서비스(+0.69%) 등의 업종이 동반 상승했으며, 교육서비스(-2.93%) 등의 업종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9개 종목이 상승세를 보였다.

CJ ENM이 2.00% 오른 13만7900원에 마감했으며, 에코프로비엠(+1.33%), 셀트리온제약(+1.18%)이 오름세를 보인 반면 씨젠(-12.54%), 제넥신(-5.10%), 휴젤(-3.04%)은 하락 마감했다.

그 밖에도 유앤아이(+27.84%), 비덴트(+24.54%), 에이디칩스(+24.42%) 등의 종목의 상승이 두드러졌으며, 세미콘라이트(-15.17%), KMH(-14.80%), 엔투텍(-13.10%) 등은 하락했다. 인프라웨어(+29.95%), 아이진(+29.92%) 등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시황_정오] 코스피 2623.14p, 상승세 (▲20.55p, +0.79%) 지속
코스피 2624.05, 개인·외인 매수에 상승폭 키워
[시황_장마감] 코스피 2617.76p, 상승(▲15.17p, +0.58%)마감. 외국인 +7258억, 개인 -246억, 기관 -6924억
[스탁리포트] 24일, 코스피 외국인 순매수 개인·기관 매도, 코스닥 외국인 순매수 개인·기관 매도 마감
[오늘의 종목] 코스피 3개, 코스닥 3개 상한가 / 하한가 종목 없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