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 의회, 9008억달러 긴급 구호법안 공개
파이낸셜뉴스 | 2020-12-02 03:47:05
[파이낸셜뉴스]
수전 콜린스(공화·메인) 미국 상원의원이 지난달 4일(현지시간) 메인주 뱅고어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콜린스 의원 등 미 민주·공화 양당 의원들은 1일 극한 대립을 보이는 양당 지도부의 경기부양안에 맞서 9080억달러 규모의 '긴급 구호법안'을 마련했다. 사진=AP뉴시스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이 공동으로 9080억달러 규모의 긴급 구호법안을 마련해 공개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추진하는 2조2000억달러의 절반, 공화당 지도부가 원하는 5000억달러의 2배 수준 긴급 부양안이다.

1일(이하 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양당 의원들은 수개월째 양당 지도부의 힘겨루기 속에 타협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단 긴급하게 투입할 수 있는 의원들의 방안을 마련해 이날 공개했다.

긴급 구호방안에는 고용보호프로그램(PPP) 등과 같은 중소기업 지원 예산 2880억달러, 주·지방정부 지원금 1600억달러, 내년 3월까지 적용되는 주당 300달러 연방정부 실업 보조금을 위한 1800억달러 등이 포함돼 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포와 코로나19 검사·역학조사 비용으로 160억달러, 교육 긴급 지원 예산으로 820억달러를 책정했다. 아울러 저소득층의 교통비·주택 임대료 보조·자녀 돌봄·인터넷통신 사용료 등을 지원하기 위한 450억달러도 포함됐다.

그러나 미국인들에게 1회성 수표를 보내는 예산은 포함되지 않았다.

긴급 구호법안 마련에 동참한 마크 워너(민주·버지니아) 상원의원은 이 법안이 '과도기 패키지'라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 20일 취임하기 전까지 과도기에 미국인들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구호법안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추사감사절 연휴 기간에도 법안 마련을 위한 논의를 지속한 것으로 보인다. 워너 의원은 자신이 귀가 따갑게 들은 말이 1차 경기부양안이 종료된 상태로 이 나라와 경제를 팽개치고 워싱턴을 떠나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당 지도부가 이 제안을 받아들일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긴급 구호법안 마련에 참여한 조 맨친(민주·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은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미치 매코넬 상원 공화당 대표 등이 이 법안에 찬성할지는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6일부터 당장 미국인 1200만명에 대한 연방정부 실업급여가 끊길 예정인 가운데 펠로시 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 10월 이후 처음으로 2일 다시 경기부양안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