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코로나 검사 문자에 좌불안석", 감염 우려보다 무서운 "시선 고충"
뉴스핌 | 2020-12-06 08:00:00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 서울 중랑구에 사는 A(28) 씨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를 받고 불안에 떨어야 했다. 평소 다니던 헬스장에서 확진자와 같은 시간에 머물렀으니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문자였다. A씨는 "코로나19에 걸리는 것도 무서운데, 그것보다 더 무서운 건 내가 확진돼서 다른 사람들에게 코로나19를 옮기는 것"이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고 주변에 알리는데 엄청난 민폐를 끼치는 것 같아 좌불안석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다행히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상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검사 안내를 받는 접촉자들이 감염 우려와 함께 주변에 민폐를 끼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이중고를 겪고 있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00~500명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629명으로 나타나 3월 이후 약 9개월 만에 신규 확진자 600명을 넘어섰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8일 오전 강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아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04명 발생해 사흘 연속 500명대를 넘어섰다. 2020.11.28 yooksa@newspim.com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같은 장소에 있었다는 이유로 코로나19 안내 검사를 받는 이들도 늘고 있다. 문제는 이들이 검사를 받게 되면서 주변의 따가운 시선까지 견뎌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부터 결과를 주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까지 심리적 부담감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호소했다.

최근 두 달 새 2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는 B(34) 씨는 "모임이나 활동을 최대한 자제했는데도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등과 두 번이나 동선이 겹쳐서 검사를 받았다"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문자를 받은 즉시 계획했던 일들을 모두 멈췄는데, 음성 판정이 나와서 다행이지 양성이 나왔으면 도대체 주변 사람들이 나를 뭐라고 생각했을지 겁난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가족이나 친구, 동료들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평균적으로 보름 안팎의 코로나19 잠복기를 고려하면 '나 때문에' 주변 사람의 일상을 마비시킬지도 모른다는 부담감이 상당할 수밖에 없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이 같은 불안감을 호소하는 이들을 심심찮게 발견할 수 있다. 지난달 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는 C씨는 "회사 출퇴근 외에 집에만 있었는데 오전에 출근해서 업무 시작하자마자 갑자기 열이 나서 바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면서 "검사를 받고 나오면서 머릿속으로 기억을 더듬으며 동선을 체크했는데, 나보다 직장과 가족들에게 피해가 갈까 봐 그게 더 걱정된다"고 했다.

함께 식사한 직장 상사가 확진 판정을 받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는 D씨는 "상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얘기를 듣자마자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이 나왔는데, 밀접 접촉자라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했다"면서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혹시 가족들에게 옮길까 봐 화장실을 한 번 쓸 때마다 락스청소까지 해뒀는데도 무증상 감염자일까 봐 불안해서 눈물이 났다"고 하소연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감염 우려는 물론이고, 주변의 시선 고충까지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호흡기 증상뿐만 아니라 후각과 미각 상실 등 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히 검사받기를 당부드린다"며 "검사를 늦출수록 가족과 지인·동료를 감염시킬 위험이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clean@newspim.com

질병청, 2021년도 예산 9917억…코로나 백신 예비비 9000억
정부 "코로나19 유행 확대 추세…작은 방심에 언제든 폭발적 증가 올 수 있어"
동부구치소 코로나19 확진자에 서울북부지법 재판 줄줄이 연기
軍 코로나19 확진자 7명 추가...연천·철원 집단감염 이어져
日언론들도 사상 초유 '코로나 수능'에 관심..."한국의 국민적 행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