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미 국채 수익률, 10년 입찰 호조에 반락
뉴스핌 | 2021-01-13 06:32:32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국 국채 수익률이 10년물 입찰에서 강한 수요가 확인됨에 따라 초반의 상승폭을 반납하고 하락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시간 오후 4시 14분 현재 벤치마크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1.1bp(1bp=0.01%포인트) 하락한 1.134%를 가리키고 있다.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1.185%까지 상승했으나 미국 재무부가 이날 380억달러 규모로 진행한 10년 만기 국채 입찰에서 강한 수요가 확인되면서 숏 커버링이 초래됐다.

10년물 국채 입찰 최고 수익률은 1.164%를 기록했다. 입찰 응찰률은 2.47배다. 로이터는 딜러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20%가 채 되지 않았다며 그만큼 투자자 수요가 강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오는 13일에는 240억달러 규모의 30년 만기 국채 입찰이 진행되는데 강한 수요가 지속될지 시장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날 30년물 수익률은 10년물과 마찬가지로 지난 3월 20일 이후 최고치인 1.195%를 장중 기록했으나, 오후 4시 14분 기준 전장 보합인 1.885%를 가리키고 있다.

2년물 수익률은 0.8bp 내린 0.141%를 나타내고 있다.

2년물과 10년물의 금리 스프레드는 지난 2017년 5월 이후 최대인 103.40bp로 확대됐다가 99.3bp로 줄었다.

인캐피탈의 패트릭 리어리 수석 시장 전략가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현재 레벨에서는 다지기(consolidation) 기간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레인지의 바닥을 찾기 전까지 1.07%나 1.05%까지 낮아질 수 있지만 그 후에는 천천히 더 높게 올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국채 수익률의 상승 촉매는 지난주 조지아주 상원 결선투표로 리플레이션 트레이드가 다시 돌아왔다고 트레이더들은 전했다.

제프리스의 톰 시몬스 머니마켓 이코노미스트는 "조지아 상원 결선 투표로 현재 상당한 추가 부양책이 생겼기 때문에 전망의 지형을 크게 변화시켰다"고 진단했다.

조 바이든 당선인은 오는 14일 수조 달러의 부양책에 대한 윤곽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가파른 매도세가 나타난 뒤 투자자들은 장기물 국채를 다시 사들이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10년물 입찰이 호조를 보이면서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대규모 부양책 시행 기대감으로 가중된 채권 시장 압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됐다.

13일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대한 전문가 예상 컨센서스는 연율 1.3% 증가다. 여전히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인플레이션 목표치 2%를 밑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빠르게 올라 일부가 예상하는 것보다 더 빨리 연준의 평균 물가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미국의 경제 기반이 더 강해지기 전까지 자산 매입을 지속할 것 같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두 달만에 다시 문을 연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근무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줌, 2차 공모로 15억달러 조달 계획…정규장서 5% 급등
보스턴 연은 총재 "연준 자산매입, 일년 내내 지속 예상"
WTI,1.8%…사우디 감산·달러약세에 상승 마감
UBS 매수 보고서에 주가 상승 날개단 웰스파고
테슬라, 인도 진출 임박 기대에 주가 6% 랠리
세계증시, 어닝시즌 앞두고 숨고르기
'기술주 거품 터진다' vs '가치주 저평가엔 이유 있다'...누구 말이 맞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