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LG전자, 전장사업 '속도'…룩소프트와 합작법인 이달 출범 [CES 2021]
한국경제 | 2021-01-13 07:46:43
LG전자가 스위스 소프트웨어 기업 '룩소프트'와 설립한 조인트벤처(JV
) '알루토'가 오는 27일 출범한다.

12일(현지시간)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세계 최대 가전&mi
ddot;IT 전시회 'CES 2021'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알루토의 초기 자본금 규모는 40억원이다. 이 중 LG전자가 21억원가량을 투입해
지분 51%를 확보한 상태다. 앞서 LG전자와 룩소프트는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
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0'에서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알루토는 LG전자의 '웹 OS 오토' 플랫폼을 기반으로 헤드유닛(Head Un
it), 뒷좌석 엔터테인먼트시스템(RSE) 등을 포함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LG전자의 소프트웨어(SW) 개발 역량과 룩소프트의 글로벌 영업채널 등
각 사의 강점이 시너지를 내면 웹 OS 오토 플랫폼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
로 기대하고 있다.

박 사장은 "LG전자의 스마트 캐빈 콘셉트는 차량 천장이나 창문에 설치한
디스플레이를 웹OS 오토로 구동시켜 차량을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
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차량 안에서 누리는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만들며 뉴노멀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이번에 알루토의 향후 행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공개하며 미래 커넥티
드카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움직임이 한층 더 가속화되고 있다는 평
가가 나온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12월23일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인 마그나와 1조원대
규모의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사 설립을 발표했다. LG전자가 물적분할을
통해 분할신설회사 지분 100%를 갖고, 마그나가 이 회사의 지분 49%를 인수하
는 방식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한 것이다.

LG전자는 이번 합작법인 출범을 기점으로 VS사업본부(인포테인먼트 중심), ZKW
(램프),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 등 3개 축으로 나눠 자동차 부품 사업
을 추진하게 된다.

LG전자는 2013년 자동차 부품 설계 엔지니어링 기업 'V-ENS' 인수를 시
작으로 VS사업본부(당시 VC사업본부)를 신설하며 전장 사업에 뛰어들었다. 201
8년 8월엔 오스트리아 차량용 헤드램프 기업 ZKW를 인수했고, 2019년 말엔 VS사
업본부 내 차량용 램프 사업을 ZKW로 이관해 통합했다.

박 사장은 이날 △'LG 클로이 로봇', '스마트 열화상 카메라 기술
'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응
하는 LG전자 혁신제품 △분야 간 경계 넘는 파트너십을 통한 오픈 이노베이션
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제시하는 플랫폼 'LG 씽큐' 앱 소개 등 코로나
19 뉴노멀 시대를 이끌기 위한 협력하는 혁신 등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 로봇 공학, 소비자 권리, 윤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가와 함께 만든 인터렉티브 콘텐츠 형식의 보고서인 '인공지능 경험 익스체
인지'를 공개했다. 해당 보고서엔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바라보는 인공지능
의 미래와 인공지능 발전 단계의 역할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