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증시] 고용지표 악화에 소폭 하락 마감
뉴스핌 | 2021-01-15 06:54:32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뉴욕 증시가 14일(현지시간) 소폭 하락했다.

14일(현지시간)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8.95포인트(0.22%) 하락한 3만991.5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14.30포인트(0.38%) 내린 3795.54, 나스닥은 16.31포인트(0.12%) 떨어진 1만3112.64로 장을 끝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기자회견 라이브 캡처] 2020.12.17 mj72284@newspim.com

이날 시장은 조 바이든 당선자의 새로운 코로나19 재정 부양책 기대감과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 부양의지는 긍정적으로 작용했지만, 고용지표 악화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경제전망이 투자심리를 어둡게 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각 가정을 위해 개인당 2000 달러 씩 지급하는 단기 정책과 공약 슬로건이었던 '더 나은 재건'에 기초한 장기 정책 등 투 트랙의 경기 부양책을 공개할 예정이다.

뉴욕타임즈도 재정 부양책 규모에 대해 이 사안에 익숙한 두 사람을 인용해 1조9000억~2조 달러의 패키지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로버트 파블릭 다코타 웰스 포트폴리오 선임 관리자는 "모두가 경기 부양책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듣기를 기다리고 있다"면서 "1조 달러든 2조 달러이든 그것은 엄청난 양의 재정 부양책"이라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고용지표 악화는 시장에 부담이 됐다.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지난해 8월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계속해서 큰 폭으로 증가하며 해고로 이어지고 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8만1000건 증가한 96만5000건(계절 조정치)이라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기대치 79만5000건을 웃도는 수치로 지난해 8월 22일 종료된 주간 이후 최다다. 직전 주 수치는 3000건 하향 조정된 78만7000건이었다.

에밀리 롤랜드 존 한콕 인베스트먼트 메니지먼트 수석 투자 전략가는 "추가적인 재정 부양에 대한 전망과 악화되고 있는 고용시장 사이에서 줄다리기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런 부분들이 시장 상승을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롤랜드 전략가는 "실망스러운 일자리 데이터가 바이든 행정부가 잠재적으로 추가 부양책을 키울 것이란 기대감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이날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에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파월의장이 조만간 기준금리 인상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초완화적인 통화정책이 상당 기간 지속할 것을 예고했다. 시장이 우려하고 있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과 관련해서도 현재는 그것을 논의할 시기가 아니며 시기가 적절해지면 전 세계에 알리겠다고도 약속했다.

단, 파월 의장이 현재 경제 상황이 연준 목표에 한참 미달한다고 평가한 부분은 부담이 됐다.

업종별로 보면 S&P500에서 에너지는 3.01% 상승하며 가장 많이 올랐고, 기술주는 0.95% 떨어졌다. 국내 중심의 소형주 러셀 2000지수와 다우존스 트랜스포트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종목별로 보면 기술주들은 약세를 이어갔다. 페이스북은 2.4% 밀렸고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테슬라 등은 모두 1% 이상 하락했다.

다만, 대만반도체 TSMC의 뉴욕 상장주는 6% 올랐다. TSMC가 창사 이래 최대 연간실적을 내면서 매출과 자본지출 전망치를 상향했다.

이날 시장에 데뷔한 기업들은 화력한 신고식을 치렀다. 중고 의류 온라인 판매 업체인 포시마크는 141.675 상승한 101.5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주가는 장중 한때 150%나 치솟았다. 또 미국의 반려동물용품 전문 유통기업인 펫코도 63.3% 상승하며 마감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달러, "당분간 금리인상 없다" 파월 발언에 하락 전환
WTI 1.3% 상승 마감…중국지표 호조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