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외식업체 월매출 16.5% 감소…배달만 하는 업체는 오히려 증가
한국경제 | 2021-01-18 08:04: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업계의 월매출은 전반적으
로 감소한 가운데, 배달 비중이 높은 음식점 매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외식업중앙회의 음식서비스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 '2020년 음
식서비스 분야 산업인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외식업체의 지난해 월평균
매출은 2736만원으로 전년보다 16.5%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 2차 유행기인 지난해 8월 17~31일 한식·일식·중식
·서양식·치킨전문점·유사음식점(피자·햄버거 판매
점) 등 6개 업종의 300개 외식업체를 대면 조사해 분석한 결과다.

특히 배달을 전혀 하지 않는 외식업체는 월평균 매출이 2616만원으로 31.2% 줄
어드는 등 매출 감소 폭이 평균치의 두 배에 달했다. 매출 기준으로 배달 비중
이 1~49%인 외식업체는 월평균 매출은 2303만원으로 17.9% 감소했다.

반면, 배달만 하는 외식업체의 매출은 월평균 매출이 1864만원으로 11.0% 늘었
다. 배달 비중이 90~99%로 매우 높은 외식업체는 매출 역시 5.0% 증가했다. 배
달 비중이 50~89%인 외식업체의 매출도 2.8% 늘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며 비대면 소비 선호
현상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방문 식사 비중이 큰 일식 업종 타격이 가장 컸다. 일식 업종의 월
평균 매출은 1764만원으로 29.5% 감소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그다음으로는 한
식(-20.0%), 치킨전문점(-19.3%), 서양식(-17.0%), 중식(-12.9%), 유사음식점(
-7.2%) 순이었다.

이경미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이번 결과는 지난해 8월 조사한
것을 분석한 내용이어서 이후 3차 유행 등을 고려하면 외식업체들의 상황은 훨
씬 좋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