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삼성 동력 약해지나…'미래 투자' 올스톱 위기
한국경제 | 2021-01-19 01:27:19
[ 황정수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다시 구속되면서 삼성은 &ls
quo;총수 부재’ 상황을 약 3년 만에 다시 맞닥뜨리게 됐다. 삼성 안팎에
선 이 부회장이 직접 챙기고 있었던 대규모 인수합병(M&A) 또는 투자 계획에 차
질이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이 처음 구속됐던 2017년 2월부터 약 1년간 삼성은 ‘대규모 투
자와 M&A가 올스톱’되는 상황을 경험했다. 인수가액 조(兆)단위 M&A는 이
부회장이 구속되기 약 3개월 전인 2016년 11월 하만 인수(80억달러)가 마지막
사례다. 메모리 반도체, 스마트폰 등 기존 주력 사업과 관련해선 사전에 짜여
진 계획대로 투자가 이뤄졌다. 하지만 ‘신사업’엔 손도 못 댔다는
게 삼성전자 사장들의 공통된 얘기다.

당시 삼성 경영진은 “답답하고 무섭고 참담하다”며 ‘총수 부
재’ 상황에 대해 속내를 털어놨다. 이 부회장 구속 이후 6개월이 지난 시
점에 윤부근 당시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 대표(사장)는 “삼성이 어
선 여러 척이 공동 작업하는 선단이라면 나는 선단에 속한 한 배의 선장일 뿐&
rdquo;이라며 “선단의 선단장이 부재 중이라 미래를 위한 투자와 사업구
조 재편에 애로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현재 상황은 3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급박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재
삼성은 애플, 구글, TSMC, 소니 등 글로벌 기업들과 글로벌 시장 곳곳에서 &l
squo;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이고 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
터넷(IoT) 등의 발달로 경영환경도 급속하게 변하고 있다. 삼성의 ‘미래
준비’가 늦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장 이 부회장이 직접 챙겼던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 5세대(5G) 관련 사업이
속도를 못 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2019년 4월 이 부회장이 내놓은
‘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이 대표적 사례다. 당시 이 부회장은 &
ldquo;시스템 반도체에 총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5000명을 채용하겠다”
고 밝힌 이후 최근까지 사업을 직접 챙겼다. 한 대기업 임원은 “미래 사
업의 큰 그림을 그리고 변곡점에서 결단을 내리는 건 전문경영인이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며 “삼성전자의 미래뿐만 아니라 한국 경제의 역동
성이 둔화될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