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애플, "폴더블 아이폰" 개발 초기 단계...6.7인치 크기 등 논의"
뉴스핌 | 2021-01-19 15:21:00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 개발에 착수해 현재 관련 작업이 초기 단계에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15일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애플이 내부 시험용으로 폴더블 스크린을 개발했으나 아직 폴더블 아이폰 출시 계획은 확정되지 않았다며 현재 시험용으로조차 폴더블 스마트폰은 완성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애플은 폴더블 스크린의 크기를 놓고 여러 선택지를 내부적으로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스크린을 펼쳤을 때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디스플레이(6.7인치)와 비슷한 크기를 만드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한다. 현재 시중에 나온 폴더블 스마트폰의 스크린 크기는 펼쳤을 때 6~8인치 정도다.

시험 중에 있는 애플의 폴더블 스크린은 삼성전자(005930)의 제품처럼 디스플레이 뒤에 전자장치를 배치한 상태에서 경첩 대부분이 보이지 않도록 만들어졌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최근 출시된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제품은 경첩이 육안으로 확인된다.

블룸버그는 또 올해 출시될 아이폰 라인에는 큰 변화가 없을 전망이라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나온 아이폰에 5세대(5G) 이동통신망 사용 기능이 추가됐고 디자인이 새로워진 것을 고려할 때 큰 변화의 가능성은 낮다는 설명이다.

애플의 엔지니어들은 차세대 아이폰을 또 다른 'S'버전으로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S에 대해 일반적으로 업그레이드가 경미하게 이뤄진 신형 아이폰에 붙는 명칭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전반적인 변화는 미미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애플은 인스크린(in-screen) 지문 인식 등 올해 주요 기능 업그레이드를 시험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스크린 지문 인식 기능이 추가되면 비밀번호와 페이스ID 얼굴 인식 외에 아이폰 잠금 해제 방법이 늘어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애플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삼성, 갤S21 '가격인하'로 애플 제낀다…年3억대 출하량 탈환 시동
"내년 시총 3조 달러"…애플 주가 1% 넘게 오름세
[뉴스핌 라씨로] '애플카' 두고 '열광하는' 韓· '신중한' 美, 왜?
JP모간 "애플카, 아이폰 같은 혁신자될 것...현대차 등 제휴 가능"
현대차의 '애플카' 고민 시작됐다…전문가 "소프트웨어 주도권이 열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