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네이버·카카오, 'FAANG' 따라 다시 날까
한국경제 | 2021-01-22 02:37:10
[ 오형주 기자 ] 미국 뉴욕증시에서 ‘FAANG(페이스북·애플&midd
ot;아마존·넷플릭스·구글)’으로 불리는 대형 기술주가 다
시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수익성이 크게 향상된 네이버와 카카오 등 인터
넷 기술주가 질주를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1일 네이버는 4.71% 오른 32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네이버가 32만원 선을
회복한 건 작년 9월 4일(32만8500원) 이후 4개월여 만의 일이다. 이날 카카오
도 2.25% 상승한 45만4000원을 기록하면서 종전 최고가인 45만7500원에 바짝 다
가섰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네이버·카카오의 상승은 미국에서 ‘FAANG의
귀환’과 관련이 깊다고 본다. 전날 나스닥시장에서는 넷플릭스가 16.85%
급등한 것을 비롯해 구글(5.36%) 아마존(4.57%) 애플(3.29%) 페이스북(2.44%)
등 대형 기술주가 일제히 상승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수혜주로 각광받았던 FAANG은 작년 말부터 주춤하는 모습을 보
였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증시의 무게추가 에너지, 소비재 등
경기순환주로 이동했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예고한 대형 인터넷 기업
반독점 규제를 둘러싼 우려도 작용했다.

넷플릭스의 작년 4분기 실적 발표로 상황이 반전됐다. 넷플릭스는 4분기에만 신
규 가입자가 851만 명 늘어 구독자가 2억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작년 영업이
익은 전년 대비 76% 증가한 46억달러(약 5조1000억원)에 달했다. 월가에서는 다
음주부터 4분기 실적을 공개하는 다른 기술주 중에서도 깜짝 발표가 나올 수 있
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JP모간 등 투자은행(IB)들도 “기술주에 대한 피로
감을 떨쳐버리고 매수에 나설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미국 기술주와 함께 부침을 겪은 네이버·카카오 등 국내 기
술주도 실적 발표와 함께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다고 본다. 증권업계에서는 네
이버와 카카오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0%, 42% 늘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네이버는 지난 20일 북미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 지분 100%를 6억달러(약 6500억원)에 인수하는 등 글로벌 콘텐츠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