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5대 금융지주, 정부·與에 만나 "K뉴딜 투자, 세제 혜택" 요청
뉴스핌 | 2021-01-22 12:45:49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금융권이 22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과 만나 세제 혜택과 자기자본 규제완화 등을 요청했다. 'K-뉴딜 참여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리에서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K-뉴딜 금융권 참여방안'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김광수 전국은행연합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금융권CEO, K뉴딜 지원방안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22 mironj19@newspim.com

간담회에는 금융권에서 신한·KB·우리·농협·하나 등 5대 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연·금융투자·생명보험·손해보험 등 4대 금융협회장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진표 의원, 윤관석 의원, 유동수 의원, 김병욱 의원, 홍성국 의원이, 금융위원회에서는 금융정책국장이 각각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서 금융권은 정부와 여당에 K-뉴딜 지원방안 및 규제개선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김 회장은 "투자 부분에 대한 BIS 비율 완화, 투자 관련 장기보유시 과세 세율 완화, 프로젝트 허가 시간 단축 등 K-뉴딜 진행에 대해 금융권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전달했다"며 "정무위원회에서 다음달 국회를 규제 완화의 달로 놓고 26개 법안을 추진하는데 이때 규제 완화를 위해 노력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인 김진표 의원의 "상업용 부동산 투자를 줄여달라"는 요구와 관련해서는 "은행의 리스크 관리 시스템이 고도화돼있는 편"이라며 "이런 부분을 감안해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오를 때 50~70% 사이로 여신을 취급한다. (우려할) 상황을 반영해 낮은 부분을 취급하는 등 자율적으로 하는 부분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외에 이들은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 방안' 및 'K-유니콘 프로젝트' 등을 활용해 보다 생산적인 부문으로 시중의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최근 여당에서 추진하는 '이익공유제(은행권에는 이자멈춤법)'나 가계대출 급증과 관련해서는 이렇다할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여당은 현재 은행권을 대상으로 이자를 받지 않는 '이자 멈춤법'을 논의 중이다. 김 회장은 "오늘은 K-뉴딜만 가지고 이야기를 했다"며 "K-뉴딜만으로도 할 이야기가 많았다"고 했다.

한편 K-뉴딜은 2025년까지 170조원 이상의 재원을 디지털, 그린, 안전망 강화 등에 투자해 총 19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골자인 정부 프로젝트다. 정책금융기관, 민간 금융사가 고루 재원을 투입한다. 금융권은 작년 9월 5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약 70조원 규모의 대출·투자계획을 발표하는 등 K-뉴딜 금융지원 계획을 마련했다.

milpark@newspim.com

정부·與, 5대 금융그룹 회장 만나 "부동산 투자 줄여라" 요구
[선 넘는 정치금융] (上) 초헌법적 '이자 금지'..."주주이익 침해 배임 우려"
[선 넘는 정치금융] (下) 주무부처 금융위도 '패싱'…서민·금융 소외계층 피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