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세수부족' 틈타 뉴욕 맨해튼에 카지노 설립 '바람'
한국경제 | 2021-01-22 14:22:10
미국 카지노 업체와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뉴욕 맨해튼에 카지노를 세우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미 부동산 업체 보나도리얼티 트러스트는 맨해튼 헤럴드스퀘어 인
근에 카지노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미 뉴저지주 애틀랜틱시티의 카지노
호텔 소유자인 모리스 베일리도 헤럴드스퀘어 인근 옛 맥알핀호텔 부지에 카지
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부동산 투자회사인 L&L홀딩스는 타임스스퀘어 인근에 25억 달러를 투입해 건설
중인 46층 빌딩에 카지노를 들이는 방안을 구상중이다. 이 빌딩에는 객실 669개
규모의 호텔도 들어선다. L&L홀딩스 측은 “타임스스퀘어는 고급 카지노
가 들어서기에 적합한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뉴욕 주의회와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뉴욕시 내 카지노 설립에 부
정적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들의 입장에 변화가 생겼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추론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상업용 부동산 시장
이 극심한 침체에 빠져서다.

뉴욕주는 심각한 세수 부족에도 시달리고 있다. 올해 재정 부족분은 150억 달러
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NYT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의 재정 지원만으로는 해소
하기 어려운 규모다. 하지만 신규 카지노 면허를 내주면 개당 5억 달러의 수입
을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상당한 재정 부족분을 만회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

뉴욕주는 2023년부터 신규 카지노 면허 3개를 발급할 수 있다. 최근에는 &ldqu
o;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발급 시기를 올해로 앞당겨야 한다”는 목소리
가 커지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