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바이러스 변이는 당연…과도한 걱정은 안해도 돼"
한국경제 | 2021-01-24 17:27:03
[ 이지현 기자 ] 코로나19는 유전정보를 담은 한 가닥짜리 리보핵산(RNA)과 이
를 감싼 단백질 껍질로 구성된 바이러스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포 속으로
들어가면 RNA 설계도에 따라 바이러스를 만들고 복제한다. 코로나19 RNA는 2만
9903개 염기로 이뤄졌다. 바이러스를 하나 만들 때 염기가 하나 정도 달라지는
오류가 생긴다. 이를 변이라고 한다. 사람 몸 속에서 수억 개 바이러스가 복제
되는 것을 고려하면 수억 개 변이가 생긴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런 변이가 모두 유행하는 것은 아니다. 바이러스 입장에서 보면 변이
가 많이 생겨 사람 몸에 잘 들어가지 못하도록 바뀌면 오히려 손해다. 세계적으
로 한 달에 한두 개 정도 염기가 바뀐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배경이다. 최근 주
목받고 있는 것은 영국변이로 불리는 B.1.1.7이다. 중국에서 처음 확인된 바이
러스와 29개 염기가 달랐다. 11개는 스파이크와 바이러스 껍질을 만드는 데 영
향을 줬다.

전문가들은 노인이 많이 입원한 장기요양시설에서 변이의 원인을 찾았다. 안광
석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건강한 사람은 바이러스가 한 번만 복제되
고 몸 밖으로 빠져나가지만 면역이 약해진 만성질환자는 오랜 기간 코로나19를
앓아 바이러스가 여러 번 복제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20주 동
안 감염되면 1주일에 한 번 복제되는 것을 고려해도 한 사람에게서 20차례 복제
가 이뤄진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특정한 부위에 변이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사람에서 동물 등으로 전파되면서 변이가 생겼을 수도 있다. 동물 감염 사례는
국내에서도 보고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최근 경북 지역의 집단
감염 사례 역학조사 과정에서 고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rd
quo;며 “국내 첫 사례”라고 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바이러스가 세포에 들어갈 때 사용된다. 감염력에 영향을 준
다. 영국에서는 B.1.1.7 전파력이 56% 정도 증가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바이러
스 껍질은 독성에 영향을 준다. 몸 속 세포막을 파괴해 염증반응을 일으킬 위험
이 있기 때문이다. 감염병은 대개 인간 곁에 오래 남기 위해 전파력이 세지고
독성이 약해지는 방향으로 진화한다.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
영자(CEO)가 최근 “영원히 바이러스와 살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한
이유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