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공화, 트럼프 탄핵 두고 분열 조짐
파이낸셜뉴스 | 2021-01-25 14:29:05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민주·캘리포니아)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워싱턴 의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을 진행하고 있다.로이터뉴스1

미국 공화당 내부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상원의원들이 늘면서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은 탄핵심판 실시를 반대하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늘고 있어 트럼프가 탄핵 유죄 판결을 받을 가능성도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원은 지난 6일 발생한 워싱턴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건 관련 내란 선동 혐의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가결시켰으며 25일 상원으로 송부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공화당의 탄핵 지지에 기대를 걸고 있으나 트럼프의 임기가 지난주 끝남에 따라 공화당 내부에서 관심이 줄고 있다는 것이다.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플로리다)은 “탄핵 심판은 어리석고 비생산적"이라며 "분열만 심화시켜 미국에 나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탄핵심판은 트럼프 진영과 하원 검찰의 준비 시간 확보와 조 바이든 행정부 장관 지명자 인준 작업으로 인해 양당이 다음달 8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은 추가로 시간을 얻으면서 의사당 난입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개입했다는 증거를 더 찾겠다는 입장이며 공화당은 단합해 변호를 하겠다는 태세다.

민주당이 상원을 장악하고 있어 탄핵심판 자체는 열리겠지만 현재의 분위기로 봐서는 공화당이 탄핵을 지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P는 전했다. 민주당이 탄핵안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공화당 상원의원 17명의 찬성표가 필요한 상황이다.

존 버라소 상원의원(와이오밍)은 민주당이 트럼프에 보이는 증오와 독설이 지나치다며 탄핵심판을 계기로 앞으로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추진에 제동을 걸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존 코닌 상원의원(텍사스)은 트위터에서 전직 대통령을 탄핵하는 것이 옳다면 공화당이 2022년에 다수당이 돼 민주당 출신 전직 대통령들을 탄핵하면 좋겠냐고 반문하며 “국가를 위해 가장 바람직한 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주까지 트럼프가 지지자들을 선동했다고 주장해온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원내대표(켄터키)는 탄핵 표결 계획이나 법적인 전략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하고 있다. 그는 동료 상원의원들에게 표결을 '양심의 투표'로 생각하라고 강조했다.

2012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밋 롬니 상원의원(유타)은 "미국의 단합을 위해서는 책임도 필요하다"며 탄핵 지지 의사를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