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열흘간 235% 폭등"…공매도 세력, 개미들에 두 손 들었다
한국경제 | 2021-01-27 00:28:12
[ 김현석 기자 ] 미국 개인투자자가 집중 매수한 게임스톱 주식이 폭등하면서
이 주식을 공매도했던 헤지펀드가 긴급 구제금융을 받는 처지에 몰렸다. 개미
들이 뭉쳐 월가의 헤지펀드를 누른 셈이다.

주가 뛴 게임스톱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월가의 헤지펀드 멜빈캐피털은 이날 또
다른 헤지펀드인 시타델과 포인트72로부터 총 27억5000만달러(약 3조373억원)에
달하는 자본을 수혈받았다. 그동안 공매도했던 게임스톱 주식이 지난 22일 51
.1% 급등한 데 이어 이날도 한때 144%까지 폭등해 ‘쇼트 스퀴즈’에
내몰려서다. 쇼트 스퀴즈는 공매도했던 주식이 너무 오르는 바람에 팔았던 주
식을 더 비싼 가격에 되사서 갚아야 하는 상황을 말한다.

스타 펀드 매니저였던 게이브 플롯킨이 2014년 설립한 멜빈캐피털은 그동안 연
평균 30% 수준의 높은 수익률을 올려온 곳이다. 이들은 게임스톱 공매도로 올
들어 지난주까지 자본(125억달러)의 15%에 달하는 손실을 냈고, 이날 손실폭이
30%까지 커지면서 위기에 몰렸다. 이에 포인트72 등으로부터 긴급히 자금을 조
달한 것이다.

비디오게임 유통업체인 게임스톱은 한동안 잊힌 주식이었다. 지난해 7월까지도
주가는 4달러대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달 13일 애완동물 쇼핑몰 츄이(Chewy)의
공동창업자이자 행동주의 투자자인 라이언 코언이 이사진에 합류한다는 소식에
급등세를 타기 시작했다. 코언이 자신의 RC벤처스를 통해 지분 13%를 사들인
뒤 자신을 포함한 세 명이 이사회에 참여하기로 한 것이다.

그는 작년 말 게임스톱 측에 모든 오프라인 점포를 팔아버리고 온라인 유통점으
로 변신하면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요구해왔다. 소셜미디어로 결집한 개인
투자자
이런 주장에 ‘로빈후드 투자자’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이 가세했다
. 이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에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r
squo;라는 토론방을 만들어 집단 매수에 나섰다. 이들은 주식뿐 아니라 주식콜
옵션까지 대거 사들였다. 주가가 폭등하자 일부는 ‘레딧에 5만3000달러를
옵션에 투자해 며칠 만에 1100만달러를 벌었다’는 무용담 등을 앞다퉈
올렸다. 실제 지난 22일 60달러짜리 게임스톱의 콜옵션 가격은 장중 2센트에서
16.7달러까지 뛰기도 했다.

12일만 해도 19달러대였던 게임스톱의 주가는 22일 65.01달러에 마감했다. 열흘
간 235% 급등한 것이다. 이날은 장 초반 144% 뛴 159.19달러까지 폭등하기도 했
다. 거래량도 이날 1억7000만 주에 달해 30일 평균인 3000만 주를 크게 뛰어넘
었다.

게임스톱 주가가 13일부터 펀더멘털과 관계없이 폭등하자 시트론리서치, 멜빈캐
피털 등 몇몇 헤지펀드는 대량 공매도에 나섰다. 이들이 공매도한 주식은 게임
스톱 유통물량의 138%에 달했다. 이론적으로 시장에서 유통되는 주식 모두를 다
사들여도 공매도 물량을 맞출 수 없을 정도로 신나게 팔아치웠다는 얘기다. 공
매도가 인기를 끌면서 게임스톱 주식을 빌리는 이자율은 23.6%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개미들이 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매수하면서 주가가 끝도 없이 오르자 공
매도했던 펀드들은 주식을 사서 되갚아야 하는 쇼트 스퀴즈에 내몰렸다. 콜옵션
을 팔았던 기관투자가도 ‘감마 스퀴즈’에 걸려 주식을 오히려 매수
하게 됐다. 주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은 배경이다.

개미에게 두 손을 든 헤지펀드는 멜빈캐피털뿐만이 아니다. 공매도 전략으로 유
명한 시트론은 22일 공매도를 포기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공매도 세력의 손실액
이 60억달러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날 게임스톱은 장중 전날 대비 급락했다가 결국 18.12% 오른 76.79달러에 마
감했다.

투기적인 개인투자자는 다른 종목으로도 옮겨가고 있다. 22일 장중 주가가 100
% 넘게 올랐던 블랙베리는 이날 장중 47% 폭등하기도 했다. 이날 28.42% 상승세
로 마감한 블랙베리는 주가가 왜 급등하는지 알지 못한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