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EU, 미국에 "빅테크 공동 규제안" 마련 협력 촉구
뉴스핌 | 2021-01-27 09:11:24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유럽연합(EU)이 거대 기술기업들에 대한 공동 규제안 마련에 미국이 협력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 2021.01.21 [사진=로이터 뉴스핌]

공통된 빅테크 규제 노력은 단순히 자유롭고, 공정한 업계 경쟁 환경만을 위한 게 아니라 민주주의와 국가 안보를 해치는 가짜뉴스 확산 방지에도 필수라는 입장이다.

26일(현지시간) ABC방송에 따르면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WEF) 연설에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은 바이든 행정부에 "디지털 세계에 어두운 면"과 함께 맞서 싸우자고 제안했다. 

그는 미국과 27개 EU 회원국이 함께라면 "전 세계에서 유효한 디지털 경제 규정집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규정집은 개인정보 처리·보관과 정보 보호, 필수 사회기반시설 보안 등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온라인 플랫폼의 사업 모델은 영향력이 있다. 자유롭고 공정한 경쟁뿐만 아니라 우리 민주주의와 안보, 정보의 질에도 영향을 준다"며 "이것이 우리가 빅테크 기업들의 엄청난 힘을 억제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 시위대의 의회 난동 사건을 언급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이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비활성화한 조치에 대해서 "IT기업들은 그들의 플랫폼에 게시물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는 플랫폼들이 그들의 알고리즘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해 투명해지길 바란다"고 했다. 

 

wonjc6@newspim.com

프랑스, 디지털세 도입 미국 반응에 환영..."올 봄에 타결 기대"
바이든, 유럽·브라질 입국제한 유지…남아공 추가
바이든, '바이 아메리카·제조업 강화' 행정명령 서명
EU, 바이든 정부와 빅테크 규제 "같은 의견" 강조
유튜브, 바이든 취임식 앞두고 트럼프 계정 7일 추가 정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