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GAM] 애플카에 집작하는 월가의 "갑론을박"
뉴스핌 | 2021-02-26 07:10:57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25일 오전 08시43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애플(Apple Inc.,나스닥:AAP)이 자동차 사업에 진출한다고 하면서 월가에서는 수많은 분석들을 쏟아내고 있다.

애플 [사진= 로이터 뉴스핌]

24일(현지시간) 경제 전문지 배런스에 따르면 파이퍼 샌들러는 애플 자동차에 대해 완벽하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자동차를 만드는 것이 스마트폰을 만드는 것과는 매우 다르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쉬 쿠마 파이퍼의 기술 분석가는 이같은 타이밍도 애플 자동차에 적합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애플은 기술 중단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시장을 형성할 위험을 피하면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면서 "전기 자동차가 확산되고 있으며 자율 주행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금까지 최근 어떤 자동차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지만, 애플카는 자율 주행 옵션이 있는 완전 전기 자동차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쿠마는 앞으로 애플이 1년차에 10만 대의 자동차를 팔 것이라고 가정했으며 공격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또 애플이 2030년까지 100만대의 차량을 제공 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니오(NIO), 리오토(LI), 샤오펑(XPEV) 등 수년간 사업을 지속한 세 개의 전기차 스타트업은 지난해 약 10만대의 차량을 합산해 판매했다. 

이같은 전망은 월가를 자극시켰다. 월가는 거대한 시장 규모에 매력을 느끼고 있으며, 신차 판매는 연간 2조5000억 달러를 넘은 상황이다.

하지만 애플카 생산까지 생각보다 어려움이 예상된다는 의견도 많다. 수천개의 공급 업체, 정부 승인, 필요한 공장 규모 등 자동차 산업은 많은 투자자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어렵다. 벤치 마크 자동차 분석가인 마이크 워드는 자동차 업계에서는 애플의 소문이 들리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워드는 "애플의 계획을 방해 할 수 있는 한 가지 요인은 자동차가 휴대폰보다 훨씬 비싸기 때문에 구매 결정이 매우 다르다는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자동차 비즈니스의 규제 측면은 촘촘하며, 통과하는데 수년이 걸린다"고 분석했다.

모건스탠리도 애플카에 대한 확신은 없지만 일반 자동차가 아닌 완전 자율 주행차가 될 것이란 분석을 내놨다. 다만, 애플카가 세상에 나오기 까지 시간이 걸릴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아담 조나스 모건스탠리 분석가는 애플카가 전기차 보급을 가속화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자동차 제조업체가 전기차 시장에 보다 진보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조나스는 여전히 이 업계에서 테슬라에 대해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하고, GM(General Motors)을 탑픽으로 꼽는다.

JP모간도 애플카가 완전한 자율 주행 능력을 적용할 때 까지 연기될 것이라는데 동의하고 있다. 예컨대 도시 주행을 처리 할 수 있는 로보택시는 향후 몇년 내 계획돼 있지만 완전한 자율 주행 기능은 머나먼 얘기라는 것이다. 센서 비용은 떨어지고 소프트웨어는 여전히 개선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라이안 브린크맨 JP모간 분석가는 "애플의 규모와 강점을 갖춘 새로운 경쟁자가 기존 자동차 제조업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애플은 자동차를 조립할 가능성이 없어서 아웃소싱을 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어떤 회사가 될지 추측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는 애플 제조업체로 폭스바겐에 베팅하고 있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우리는 애플이 향후 3~ 6개월에 걸쳐 전기차 파트너십 협력을 발표할 가능성을 85% 이상으로 보고 있다"면서 "우리는 회사의 모듈식 공장 풋 프린트와 주요 퀀텀스케이프 소유권을 고려할 때 가장 강력하다"고 밝혔다.

한편, 애플은 전 거래일 대비 0.41% 하락한 125.13달러로 마감했다. 애플은 한 달간 11.76% 하락했으며, 올해 5.53% 하락했다. 지난 일년 간 상승률은 71.33%에 달한다.

ticktock0326@newspim.com

[GAM] "애플카 파트너로 BMW가 이상적...애플-자동차사 경쟁 구도는 우려"
[GAM] '애플카 속도 낸다' 라이다 유망주 또 상승 날개
[GAM] 애플카, 수년간 가다 서다 반복...'빛 못 볼 수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