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부, 계란 내달 2000만 개 추가 수입…가공식품 가격 담합 감시 강화
이투데이 | 2021-02-26 14:03:07
[이투데이] 세종=곽도흔 기자(sogood@etoday.co.kr)

정부가 3월 중 약 2000만 개의 계란을 추가 수입한다. 쌀도 정부 비축물량 37만 톤을 공급한다. 아울러 가공식품의 담합 의심 정황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대응키로 했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주요 농축산물 및 가공식품 가격안정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설 명절 이후 농축산물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으나 계란, 양파, 대파 등 일부 품목 가격이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또 최근 일부 국내 농축산물 및 국제 곡물 가격 상승이 즉석밥, 제빵, 두부류 등 일부 가공식품의 가격 인상을 견인하는 모습이다.

이에 정부는 가격 상승폭이 큰 계란, 양파, 대파 등 농축산물의 가격?수급 조기 안정을 위한 맞춤형 대응전략을 마련?시행키로 했다.

우선 계란은 3월 중 우선 약 2000만 개를 추가 수입하고 국내산 계란 사용업체의 수입산 계란 전환을 유도해 가격 인하를 추진한다.

양파는 저장 물량의 조기 출하 독려 및 3월 말 출하 예정인 조생종 양파의 생육관리를 지도하고 대파는 한파로 출하가 늦어진 물량이 3월에 출하되면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배추는 정부 비축물량을 신속히 방출하고 쌀도 정부 비축물량 37만 톤을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가공식품의 경우 국민 체감도가 높은 만큼 가격 담합 감시 강화 등을 통해 과도한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비축물량 등을 활용, 콩 등 원료공급을 확대하고 주요 가공식품의 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담합 의심 정황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특히 원재료 가격 상승보다 가격이 과도하게 인상된 품목이 집중 점검 대상이다.

아울러 식품업계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가격안정에 대한 협조를 요청키로 했다.

정부는 기재부 민생경제정책관을 반장으로 매주 1~2회 대형마트·전통시장 등을 방문해 가격?수급상황을 점검하는 관계부처 합동 현장점검반도 운영한다.



[관련기사]
채소·과일·달걀 등 밥상물가 급등, 20% 넘게 올랐던 10년전 데자뷔
[속보] 김웅 조사국장 “유가 더 오른다면 물가 상방 리스크”
[속보] 한은 경제전망 성장률 올 3.0% 내년 2.5%, 물가 올 1.3% 내년 1.4%
밥상물가 고공행진…고추장·양념장도 가격 올랐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