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기생충" 기록 이어받아
뉴스핌 | 2021-03-01 12:09:30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제 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기생충'의 영광에 이은 한국 영화계의 쾌거다.

1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NBC 방송을 통해 생중계 된 제 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에서 주관하며 아카데미 시상식과 더불어 양대 영화상의 권위를 자랑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NBC 온라인 중계 화면 캡처] 2021.03.01 jyyang@newspim.com

'미나리'는 이번 시상식에서 '어나더 라운드'(덴마크) '더 라이프 어해드'(이탈리아) '라 로로나'(과테말라) '투 오브 어스'(프랑스) 등과 함께 최고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이 가운데 '미나리'가 수상에 성공하면서,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한국 배우들이 참여한 영화가 2년 연속 골든글로브를 빛냈다.

'미나리'가 호명된 후 정이삭 감독은 화면에 딸과 함께 등장해 "모든 '미나리' 식구들에게 이 영광을 돌린다"면서 윤여정, 한예리, 스티븐 연 등 주요 배우들과 스태프들, 함께 해준 가족과 팀 멤버들을 언급했다. 이어 "'미나리'는 가족에 관한 이야기다. 바로 자신들만의 언어를 말하는 법을 배우려는 가족의 이야기다. 그건 어떤 미국의 언어나 다른 나라의 언어보다 깊다. 바로 마음의 언어"라고 말했다.

이날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각 후보에 오른 배우, 제작자들이 각자의 장소에서 대기하며 실시간 온라인 화상 인터뷰를 통해 TV시청자들과 만났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골든글로브 트위터] 2021.03.01 jyyang@newspim.com

당초 작품상, 연기상 등에 노미네이트가 예상되기도 했지만 극중 영어 대사가 50%를 넘지 않으면 외국어영화로 분류하는 HFPA 규정상 외국어영화상 후보 선정에 그쳤다. 다만 지난해 '기생충'이 같은 부분 수상에 성공한 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르는 기록을 세운 바 있어, '미나리'의 오스카 행보 역시 기대를 모은다. 

현재까지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관객상 수상을 시작으로 전 세계 영화평론가협회상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 중이다. 이날 골든글로브 최고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를 추가하면서 오는 4월 열리는 오스카 후보 입성과 수상을 정조준하고 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